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경수 "침체된 경남 경제 살려나가겠다"

  • 보도 : 2018.06.14 01:27
  • 수정 : 2018.06.14 01:27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14일 새벽 "침체된 경남 경제를 살려나가겠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김 당선자는 이날 새벽 당선이 확실시 되자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번 선거결과는 경남도민들이 이젠 바꿔야 한다는 변화에 대한 강렬한 열망이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당선자는 "한국당 김태호 후보와 김유근 후보에게도 감사드리고,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쟁자들에 대한 배려를 보였다.

김 당선자는 이번 선거 결과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엔 "낡은 정치, 구태의 정치가 이제 더 이상 경남에서는 발붙이기 못하게 하겠다는 유권자들의 수준높은 의식이 반영된 것"임을 재차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지금 경남 경제가 매우 어렵다. 도민들께서 이번 선거를 통해서 경남 경제를 살릴 수 있는 후보,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는 정책들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후보인 저에게 표를 주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드루킹 특검' 관련해선, "선거 전에도 조사를 받았고, 그에 대해선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특검이 진행되면) 그대로 조사 받겠다"고 답했다.

더 큰 정치 도전에 대한 질문엔 "경남의 경제 위기상황을 극복하지 못하면 대한민국 위기상황도 극복하기 어렵다는 걸 이번 선거를 통해 알았다"며 "지금은 경남 경제를 살리는 것 외에 생각하는 건 없다. 큰 정치는 제가 얘기할 것은 아니다"고 지사로서 소임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지사로 부임하면 가장 먼저 할 것인가란 질문엔 "첫번째 공약이 경남도지사 직속 경남경제추진단 구성 출범이다"며 "이를 꼭 지키겠다"고 짧게 답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당 김태호 후보에 대해선 "선거결과를 떠나서 경남의 발전을 위해서 같이 일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경남지사 선거는 이번 광역단체장 선거 중 막판까지 가장 치열하게 경쟁을 한 곳으로 개표 초반과 중반까지는 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약간 앞서다 저녁 10시 이후 전세가 역전된 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근소한 차이로 최종 승리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