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6·13 지방선거]

박원순 "시민 삶 최우선에 두라는 시민의 위대한 승리"

  • 보도 : 2018.06.14 00:11
  • 수정 : 2018.06.14 00:11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언제나 시민의 삶을 최우선에 두라는 시민들의 위대한 승리, 평화와 번영으로 거듭나는 대한민국을 바라는 시민들의 간절함이 만든 결과"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밤 당선이 확정된 후 안국동 선거캠프에서 "다시 새로운 4년을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제 하나된 서울이다. 한 분의 삶도 놓치지 않고 살피겠다. 한 분의 이야기도 소홀히 듣지 않겠다"며 "견해와 차이를 넘어 위대한 시민들의 위대한 도시를 만드는 데 함께 손을 잡겠다"고 향후 4년 시정을 책임진 시장으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박 후보는 "경쟁한 모든 후보들에게도 수고하셨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등 경쟁자들에 대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이어 그는 "헌신과 열정으로 멋진 선거운동을 해 준 캠프 자원봉사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원팀으로 똘똘 뭉쳐 서울 전역을 뜨겁게 달군 모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 고맙습니다"라고 사의를 표했다.

이로써 박 당선자는 그 누구도 밟아보지 못했던 서울시장 3선이라는 성과를 이뤘다. 그러나 박 당선자의 3선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재선시장으로서 3선에 출마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감과 당내 거부감도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민주당 내 서울시장 경선에서 경쟁자로 나선 박영선 의원과 원내대표를 지낸 우상호 의원의 상승세를 꺽고 승리 했다.

이어 이날 서울시장 본선에선 강력한 경쟁자인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를 넘어섰다. 따라서 박 당선자는 이제 사상 최초의 3선 서울시장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력한 존재감을 가지게 됐다.

2011년 지방선거에서 안철수 후보의 정치적 양보로 당시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박 당선자가 53.4%의 압도적 득표율로 나경원 당시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35대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이후 무상급식, 반값 등록금 등 소시민 중심의 정책 추진과 소탈한 성품과 소통으로 높은 인기를 유지하며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연임에 성공했다.

박 당선자는 유래가 없는 서울시장 3선 연임으로 강력한 존재감을 나타냄과 동시에 서울시 구청장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압승하면서 향후 더 강력하게 서울시정을 이끌어나갈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박 당선자는 향후 강력한 여권의 대선주자로도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됐다.

박 당선자의 향후 발걸음에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