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북미정상회담]

文대통령 "성공적 결실···한반도와 세계 평화에 큰 토대"

  • 보도 : 2018.06.12 23:00
  • 수정 : 2018.06.12 23:00

트럼프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기대 이상의 성과"
'미군 유해발굴 사업···남북미 함께 공동추진토록 北과 협의'

12일 저녁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귀국길에 전용기 에어포스 원내에서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청와대)

◆…12일 저녁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귀국길에 전용기 에어포스 원내에서 통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전화통화를 갖고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협의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연속 통화를 한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귀국길에 오른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에서 이루어졌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8시20분부터 20분 동안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맺어 한반도는 물론이고 세계의 평화를 위해 큰 토대를 놓았다"고 평가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에 대해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그리고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었다"고 만족감을 표시했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 "훌륭한 대화 상대였다"고 평가하고 "이번 회담을 통해 둘 사이에 돈독한 유대 관계가 형성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며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기하기로 약속한 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북미가 합의한 미군의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가 된 상태이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북미 사이의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미가 더욱 긴밀하게 협의하고 공조해나가기로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