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북미정상회담]

트럼프, CVID 누락 지적에 "아무것도 포기 안해" 반박

  • 보도 : 2018.06.12 19:04
  • 수정 : 2018.06.12 19:04
12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북미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YTN 캡처)

◆…12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북미 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YTN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에서 'CVID'에 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대해 "시간이 없어서 모든 단어를 담을 수 없었다"며 향후 후속조치를 통해 보완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북미 공동합의문에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Dismantlement)'라는 표현이 담기지 못한 이유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이날 진행된 회견에서는 북미 정상이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표현이 빠진 채 '완전한 비핵화' 수준에서만 합의한 것을 두고 미국이 너무 많은 양보를 한 것 아니냐는 질문이 쏟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너무 많이 포기했다고들 하는데 20시간을 잠도 못자고 협상해왔다"며 "사실상 포기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음 주에 폼 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국가안보보장회의 보좌관, 또는 전체 팀이 (북한과) 만나서 세부 사항을 실행하기 위해 바로 움직일 것"이라는 사실도 공개하며 우려를 불식시켰다.

또한 MIT 핵 전문가와 나눈 이야기를 토대로 "어느 순간 (예를들어) 20% 정도 비핵화가 진전되면 거기서부터는 불가역적이 된다"며 "핵문제는 굉장히 복잡하고 시간이 걸린다. 그러나 특정 시점에 도달하면 불가역적인 상태가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불가역적이라는 표현을 쓰거나 시간을 못박지 않더라도, 비핵화 절차를 지속적으로 밟아나가면 사실상의 불가역적 비핵화에 도달할 수 있다는 말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핵화 비용에 대해선 "미국은 이미 많은 비용을 지불해왔다"며 "(북한과)이웃국가인 한국과 일본이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과거 북한 비핵화가 번번이 무산됐다는 지적에 대해선 "우리 정부는 우선순위를 정하면 해낸다"며 "(북한 비핵화는) 25년전 해결됐어야 하는 문제"라며 전임 정부와의 차별성을 강조했다.

특히 "합의문에 서명한 이후 북한이 미사일 엔진 실험장도 폐기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우리는 많은 것을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