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휘발유값 상승세 꺾이나…평균가격 두달 만에 하락

  • 보도 : 2018.06.12 08:08
  • 수정 : 2018.06.12 08:08

경유·등유도 일제히 소폭 하락…"추세적 하락 여부는 지켜봐야"

휘발유 가격이 근 두 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으로 조사됐다.

12일 한국석유공사 유가 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의 일일 가격동향에 따르면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보통 휘발유 가격은 지난 7일과 8일 ℓ당 평균 1천610.24원으로 올해 들어 최고치를 기록한 뒤 9일과 10일에는 각각 1천610.19원, 1천610.14원으로 떨어졌다.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가격이 전날 대비 하락한 것은 지난 4월 13일 이후 58일 만에 처음이다.

휘발유 가격은 4월 중순 1천550원 안팎에서 형성됐으나 이후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며 5월 26일 처음 1천600원을 넘어선 뒤 지난주 후반까지 계속 오름세를 보였다.

고급 휘발유도 지난 6일 ℓ당 1천899.29원까지 오르며 1천900원선 돌파를 앞두는 듯했으나 이튿날(1천899.18원)부터 내림세로 돌아서면서 10일(1천898.32원)까지 완만한 하강 곡선을 이어갔다.
 
경유 가격도 지난 8일 평균 1천411.09원을 정점으로 하락 반전했고, 실내 등유도 9일 939.01원까지 올랐으나 이튿날에는 938.97원을 기록하면서 모처럼 떨어졌다.

기름값이 가장 높은 지역인 서울의 경우 휘발유 가격이 지난 7일 1천697.53원으로 1천700원선에 바짝 다가섰지만 이후 하락하면서 지난 주말부터는 1천696원대에 형성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업계 전문가들은 국내 휘발유 가격 하락세가 추세화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국제유가가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증산 논의 등으로 최근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나 기존 유가 상승분이 시차를 두고 국내 가격에 반영되기 때문에 당분간은 상승세가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는 이유에서다.

전국 주유소의 주간 휘발유 가격은 이달 첫째 주 ℓ당 평균 1천609.7원으로, 전주보다 4.7원 올라 7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앞서 지난 11일 열린 '제6차 물가 관계 차관회의'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국제유가는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 여름 성수기에 따른 수요 증가 등으로 당분간 강세가 예상된다"면서도 "미국 에너지청, 투자은행 등 주요 기관들은 국제유가가 점차 안정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