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구미세관]원산지 표시 위반 행위 집중 단속

  • 보도 : 2018.06.05 16:10
  • 수정 : 2018.06.05 16:10

구미세관(세관장 김정만)은 생산자 및 소비자 권익을 보호하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수입물품의 원산지 표시위반 행위에 대한 집중단속을 오는 15일까지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구미세관은 이번 집중 단속기간에는 배터리 등 생활 잡화를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단속 행위는 원산지를 허위표시하거나 소비자가 오인하도록 표시하는 행위, 원산지 표시를 손상시키거나 변경하는 행위, 원산지를 표시해야 함에도 표시하지 않는 행위, 정당한 표시방법을 따르지 않는 행위 등이다.

대외무역법과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위반 행위를 물품을 수입하거나 판매하는 행위 등에 대해 집중 단속을 실시하게 된다는 것이 구미세관의 설명이다.

구미세관 관계자는 "위반 행위의 경중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으며, 위반물품에 대한 시정조치와 과징금 또는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므로 소비자가 원산지를 충분히 알 수 있도록 원산지를 표시하고 공정하게 거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