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성태 "댓글조작 특검에 성역있어선 안돼"

  • 보도 : 2018.05.15 10:19
  • 수정 : 2018.05.15 10:19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김용진 기자)

◆…15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김용진 기자)


金, 특검 대상에 "예외 없다" 강조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5일 전날 여야가 합의한 드루킹 댓글조작 특검 도입에 대해 "수사 범위와 대상에 성역이 있어선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특검법안 명칭에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다던 주장을) 제외한 것은 맞다"면서도 "그렇다고 사건 조사과정에서 인지된 사실이나 관련성까지 제외한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수사 대상도 드루킹 댓글 조작에 관련된 사람은 어느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는 점을 밝힌다"며 수사대상을 제한한다는 데 합의한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는 "수사 범위는 드루킹과 연관된 단체의 불법 여론조작 사건과 수사 중 범죄 행위자로 밝혀진 관련자들, 불법자금 관련 의혹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사건 등으로 정의" 한다고 했다. 또한 "어느 누구도 (특검에) 성역 없이 포함될 수 있다"면서 김경수 민주당 의원을 직접 거론하기도 했다.

이어 "한국당은 대한변호사협회에서 가장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인사, 정치적이지 않은 법조인, 양심을 걸고 특검 책무를 수행할 훌륭한 인사들이 추천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향후 특검 추천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번 협상을 계기로 정부 추경안 심사를 하는 것과 관련해선 "비록 짧고 촉박한 시간이지만 결코 추경안에 국민정서나 국민적 합의를 도출할 수 없는 선거용 내용에 대해선 합리적인 예산심사를 통해 걸러낼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