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기아차, 한층 세련된 '더 뉴 카니발' 시판

  • 보도 : 2018.03.13 14:46
  • 수정 : 2018.03.13 14:46

     

카니발

◆…기아차는 13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에 위치한 BEAT 360에서 '더 뉴 카니발'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판매가격 2880만원부터 4110만원까지

기아자동차는 13일 '더 뉴 카니발'의 사진영상발표회를 갖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기존 카니발의 내·외장 디자인을 개선하고 주행 성능을 높여주는 파워트레인과 안전, 편의사양을 적용해 상품성을 강화했다.

전면부는 신규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해 입체감을 높이고 범퍼를 새롭게 장착해 볼륨감 있는 후드와 어우러져 당당한 느낌을 준다. LED 헤드램프와 주간주행등, 아이스 큐브 타입 4구 LED 안개등으로 운전자의 시야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짝을 이루는 입체적인 범퍼와 유니크한 디자인의 LED 리어콤비램프로 신선함을 강조했다. 측면부는 조형미와 컬러감이 돋보이는 신규 알로이 휠을 적용해 세련된 이미지를 보인다.

실내는 스티어링 휠, 도어트림, 클러스퍼 페시아에 우드 그레인을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하고 클러스터의 글자체와 그래픽을 개선했다.

또한 국산 미니밴 처음으로 전륜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부드러운 변속 응답성과 디젤 엔진의 경우 11.4km로 연비를 개선했다.

특히 R2.2 디젤 엔진은 배기가스 내 질소산화물 등 오염물질 저감에 효과적인 요소수 방식을 적용한 선택적 촉매 저감장치인 SCR시스템을 적용해 강화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다.

카니발2

◆…13일부터 판매에 들어간 기아차 '더 뉴 카니발'의 후측면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더 뉴 카니발'에는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을 개선해 전방 차량을 감지해 차간 거리를 자동 유지하는 것은 물론 정차 후 재출발 기능을 신규 적용했다. 또한 차로 이탈 경고(LDW), 후측방 충돌 경고(BCW),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하이빔 보조(HBA) 등 안전사양이 포함됐다.

이 밖에도 미국 최상급 오디오 브랜드인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장착했으며 AI 기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인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음성인식을 활용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로 내비게이션의 검색 편의성과 정확도를 높였다.

이 차의 판매가격은 7인승 디젤 2.2 모델이 VIP 3740만원, 프레지던트 4110만원이며 7인승 가솔린 3.3 모델이 프레지던트 3860만원, 9인승 디젤 2.2모델이 럭셔리 3150만원, 프레스티지 3470만원, 노블레스 382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920만원이고 9인승 가솔린 3.3모델이 노블레스 360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690만원이다. 11인승 디젤 2.2모델은 디럭스 2880만원, 프레스티지 3390만원이다.

한편 기아차는 13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온라인 신청 고객 중 추첨으로 320가족을 선발해 더 뉴 카니발 시승 체험 이벤트를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