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국민의당에 '2중대' 프레임 씌우는 한국당 속내는?

  • 보도 : 2017.12.06 15:00
  • 수정 : 2017.12.06 15:00

자유한국당은 6일 문재인 정부 첫 예산안 처리 과정 등에서 국민의당이 비교적 정부·여당에 협조적인 태도를 취한 것과 관련해 '위장 야당'으로 규정하며 '민주당 2중대' 프레임을 재차 꺼내들었다.

일찌감치 예산안 처리 반대를 당론으로 정한 한국당은 전날 의원총회를 열고 보이콧 등 전략 마련에 분주했지만 정작 캐스팅보트인 국민의당이 본회의에 참석해 의결정족수를 채워 예산안을 통과시키자 볼멘소리를 내뱉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당은 116석의 거대 야당이지만 이번 예산 정국에서 운신의 폭이 좁은 것을 절감한 것과 동시에 일각에서는 '한국당 패싱'마저 제기되자 화살을 국민의당에게 겨누어 논점을 희석시키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당 회의에서 "국민의당이 위장 야당이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야당행세를 하긴 하지만 사실상 여당과 똑같은 생각으로 협력을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차라리 합당을 하고 국민 앞에 당당히 나서는 것이 옳지 않은가 그런 생각이 든다"고 쏘아붙였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YTN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당이)어떤 특정 지역을 의식해서 민주당과 야합하는 행태는 이율배반적 행태로 본다"고 거들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당은 작은 이익으로 기꺼이 민주당의 이중대가 됐다"면서 "야합을 하고 원칙을 저버리는 국민의당의 행태는 국민들 머릿속에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한국당은 예산 심의 초기까지만 하더라도 국민의당이 예산안과 관련해 공무원 대폭 증원과 최저임금 문제를 국민세금으로 보전하는 것에 대해 공조 뜻을 보였지만 호남 KTX 무안공항 예산안을 민주당이 받아주면서 입장을 선회했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이 같은 주장에 국민의당은 "이번 예산안 통과는 국민의당이 주도한 '다당제 집단지성의 힘'을 보여준 결과"라며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고 예산 통과를 이끌어낸 국민의당의 역할이 돋보였다는 것이 일반적 평가"라고 반박했다.

또한 "아무리 홍 대표가 막말 전문 대표라고 하지만 갈수록 가관"이라면서 "옹색하고 궁색한 막말·남탓 그만하고 정신 좀 차리시기 바란다"고 응수했다.

한편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당과 정책협의체를 가동하며 연대·통합에 속도를 내고 있는 바른정당 유승민 대표는 "국민의당이 보여준 모습은 매우 실망스럽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