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베일 벗은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질주본능 자극

  • 보도 : 2017.11.29 17:58
  • 수정 : 2017.11.29 17:58

 
현대차, 내년 1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 공개 

신형 벨로스터

◆…현대차 신형 벨로스터. 사진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지난 28일 강원 인제스피디움에서 신형 벨로스터의 미디어 프리뷰를 열고 내·외장 디자인, 개발 콘셉트를 공개했다. 

신형 벨로스터 개발을 총괄한 현대차 김영현 상무는 “유니크함에 스포티 요소를 더한 디자인과 다이나믹한 주행 성능에 운전의 몰입감을 높이는 다양한 사양을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김상무는 “인체공학적 설계가 적용된 입체적 형상의 센터페시아, 돌출형 내비게이션, 컴바이너 HUD 등 운전에 몰입하는데 도움을 주는 다양한 요소들을 반영했다”며 “준중형 차량 최초로 '스마트 쉬프트' 기능이 적용됐다”고 밝혔다.

'스마트 쉬프트'는 차량이 운전자의 운전 성향을 실시간으로 학습해 스포츠, 노멀, 에코 중 현재 상황에 가장 적합한 모드로 변경해 주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적용함에 따라 스포티한 드라이빙 감각과 경제성을 모두 충족할 수 있게 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FCA)과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등이 장착돼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높였다. 후측방 충돌 경고 시스템(BCW), 차로 이탈방지 보조 시스템(LKA), 운전자 주의 경고 시스템(DAW), 하이빔 보조(HBA), 무선 충전 등 다양한 스마트 편의사양도 갖췄다. 

신형 벨로스터는 초고장력강과 핫스탬핑 공법 및 구조용 접착제 확대 적용으로 국내뿐만 아니라 북미 충돌 평가에서 최고 등급 획득을 목표로 개발됐다고 현대차는 밝혔다.

이번 미디어 프리뷰에서는 신형 벨로스터의 외관을 색다른 방식을 통해 노출해 기대감을 모았다. 비주얼 아티스트 '빠키(Vakki)'와의 협업을 통해 위장랩핑을 제작해 보안을 유지하였다.

현대차는 신형 벨로스터를 출시하면서 캠페인 슬로건으로 '리브 라우드(Live Loud)'를 내걸고 평범한 삶 대신 주관이 뚜렷하며 자신만의 개성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젊은 고객층에 마케팅을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도심 핫플레이스에 신형 벨로스터를 미리 체험하고 벨로스터의 브랜드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벨로박스'를 설치할 계획이다. 아티스트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문화마케팅도 펼칠 예정이다.

신형 벨로스터는 내년 1월 미국에서 열리는 디트로이트 모터쇼를 통해 전 세계에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며 이후 국내 출시를 시작으로 각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