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젊은 층 에이즈 감염자 비중 급상승…"보건 당국 적극 대처 시급"

  • 보도 : 2017.10.11 16:51
  • 수정 : 2017.10.11 16:51

에이즈 감염자 [사진: 성일종 의원실 제공]

◆…에이즈 감염자 [사진: 성일종 의원실 제공]

젊은 층의 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성일종 의원이 11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에이즈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 에이즈 신규 감염자수는 2014년 200만명으로 2000년(310만명)보다 35%나 줄었다.

반면 우리나라 에이즈 신규 감염자수는 2000년 219명에서 2005년 1018명으로, 2016년 1062명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특히 10대는 2006년 10명에서 2016년 36명으로 2.6배 늘었고 20대도 158명에서 360명으로 1.3배가 증가했다.

연령별 비중도 10대는 2000년 0.7%에서 2016년 3.3%로, 20대는 22.3%에서 33.8%로 각각 늘어났다.

성 의원은 20대 환자의 가파른 증가 추세에 대해 "에이즈는 잠복기가 최대 10년이기 때문에 10대때 감염돼 20대에 확인됐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추가 감염자를 막기 위한 보건당국의 적극적인 대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 역시 "에이즈는 여전히 완치가 안 되는 감염병이지만 다양한 치료제가 개발되면서 꾸준히 관리한다면 증상 조절이 가능한 '만성 질환'의 개념으로 변화됐다"며 "대중적인 인식 변화와 적극적인 치료 자세가 질병의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한편 지난 10일 MBC는 성매매 알선조직의 꾐에 빠져 성매매를 해오다 에이즈에 감염된 여중생 A양이 감염 이후에도 성매매를 계속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경찰이 성매수 남성 전원을 추적 중"이라고 보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