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국세'通']

안 팔리는 '수원 국세교육원'…8전9기 가능할까?

  • 보도 : 2017.09.21 14:53
  • 수정 : 2017.09.21 14:53
ㅇㅇ

◆…새로운 주인은 누구? =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옛 국세공무원교육원 부지의 매각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사진은 수원 국세공무원교육원 부지의 '근학당' 전경. 본관 및 근학당은 앞으로 부지가 매각되어도 중부지방국세청에서 계속 관리하게 된다.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에 위치한 옛 국세공무원교육원(이하 교육원) 토지와 건물의 새 주인이 쉽사리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다.

주거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는 등 입지조건이 나쁘지 않지만 1000억원이 넘는 대형 매물이라는 점, 여기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분위기까지 더해져 매입에 선뜻 나서는 이가 있을지 의문이라는 것이 관계자들의 관측이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옛 교육원 관련 부동산 공개매각 입찰은 21일 현재 총 8번 유찰이 된 상황이다. 거의 매달 입찰공고를 내고 있는 국세청에겐 이번이 9번째 도전인 셈.

옛 교육원 부지는 교육원이 지난 2015년 10월 제주도 서귀포시로 이전하면서 매물이 발생하게 됐다.

매각 대상 토지는 총 35필지이며 용도지역은 제1종일반주거지역, 자연녹지지역 등이 섞여 있다. 면적은 7만2494㎡고 가격은 1108억원이다. 건물은 62억원으로 설정돼 공작물 63건과 입목죽 11건 등을 더한 총 최저입찰가는 1179억원이다.

국세청 안팎에선 이처럼 1000억원이 훌쩍 넘는 높은 가격 때문에 매각이 쉽게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심지어 국가기관의 재산은 일반재산처럼 유찰시 가격을 내리는 케이스가 거의 없기 때문에 첫 입찰 시도 당시 가격이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 국세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매수자 측은 현재 중부지방국세청이 소유한 진입로를 매입 후 이용할 수 없어 남서측과 남동측에 개설되는 다른 도로를 활용해야 한다는 점, 토지면적에 가감이 있을 경우 소송 등의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는 점 등도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관계자는 "유찰될 때마다 매번 입찰공고를 내고 있다"면서 "작은 규모가 아니기 때문에 매수자 입장에선 신중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계획된 일정대로 매각을 진행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매각 대상인 교육원 부지는 모두 폐쇄된 상황이다. 단 부지의 20% 가량은 중부지방국세청에서 계속 관리하도록 했는데, 이곳에선 납세자 세법교실, 국세공무원 단기교육 등이 실시되고 있다. 

dd

◆…중부지방국세청 직원 및 내방객이 이용하는 주차공간. 부지가 매각될 경우 주차난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국세청 입장에선 실제 매각이 이루어질 경우 현재 중부청 직원들의 주차공간으로 쓰이고 있는 대규모 공간이 사라져 버리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새어 나온다.

버스 등 대중교통시설이 주변에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수원 변두리에 위치해 있다는 특성상 자가용을 타고 출퇴근을 하는 직원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이에 중부청은 매각과 동시에 주차타워 건설 등 주차문제 해소를 위한 방안을 추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부청 관계자는 "중부청사 자체 주차장만으로는 수용 가능한 주차규모가 턱 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적절한 위치에 주차타워를 건설하는 등 직원 및 납세자의 불편이 없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