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與, '삼성공화국·MBC판 블랙리스트' 규탄…개혁 드라이브

  • 보도 : 2017.08.10 15:31
  • 수정 : 2017.08.10 15:31
더불어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우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강도 높은 개혁 드라이브를 걸면서 집권 여당으로서의 존재감 부각에 나서고 있다.

정기국회를 앞두고 있는만큼 청와대와의 관계 설정에 따라 향후 정국 주도권은 물론 현안 과제를 놓고 야당과의 협상 테이블에서 제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한 주요 이슈나 현안 등에 청와대에 끌려다니는 모습은 자칫 '청와대 거수기'라는 비판을 받았던 박근혜 정권 당시 여당과 비교될 수 있다는 우려도 반영된 것으로 관측된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0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이른바 '관리'라는 이름의 부정한 로비로 만들어온 '삼성공화국'의 민낯이 또 한번 확인됐다"면서 "삼성 장충기 전 차장과 언론사 간부, 전직 검찰총장, 학계 교수들 사이에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는 상식과 양심에 반하는 청탁과 로비의 정황이 담겨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추가 로비 시도를 포함해 위법 여부 등 철저한 수사가 뒤따라야 한다"면서 "더 이상 검은 마수에 우리 사회의 정의와 상식, 양심이 농락당하는 일이 없도록 삼성의 잘못된 모습을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경협 제2정조위원장은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에서 박원순 제압문건과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의혹의 책임자이자 국정농단과 관련해 국정원 비선실세로 알려진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명예퇴직을 했다는 언론보도가 있었다"며 "알아보니 국정원은 새 정부 출범 이전에 추 국장을 명예퇴직 형식으로 퇴직시킨 것이다. 통상적으로 국정원 직원의 퇴직 시기는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인데 추 전 국장의 퇴직 시기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의구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추 전 국장은 청와대 비선보고, 군 인사 개입 등 국정원 적폐의 핵심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청문회 불출석 등으로 인해 검찰에 기소가 된 상태다. 징계 절차도 없이 명예퇴직을 했다는 것은 그동안의 국정원 내부비리를 은폐하거나 면죄부를 주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국정원은 추 전 국장의 정확한 퇴직 시기와 사유 등을 공개하고 국정원개혁 TF는 이 문제 역시 철저히 조사해서 진상을 밝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홍익표 정책위수석부의장은 "최근 회사에 대한 충성도, 노조와의 친소 관계, 파업 참가 등을 따져서 카메라 기자의 성향과 등급을 나눈 MBC판 블랙리스트가 또 불거졌다"면서 "파업 참가 아나운서는 마이크 앞에 못서게 했다거나, 집이 일산이면 저 멀리 용인으로 발령을 내는 등 정말 치졸하기 짝이 없다. 언론자유를 수호하려는 내부자들에 대한 탄압이 MBC 내에서 벌어졌다. 공영방송에서 있을 수 있는 일인가 싶다"고 개탄했다.

이어 그는 "보수정권 시절에 누적된 이런 모든 언론적폐들을 개혁해야 한다. MBC판 블랙리스트에 대해서 검찰의 철저하고 신속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민주당이 각각의 사안별로 개혁 카드를 꺼내든 것은 청와대와의 수평적 스탠스는 물론 최근 소폭 하락한 당 지지율을 끌어올리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