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靑, 北 '괌 포위사격' 실행계획 주시…文대통령 대응메시지 주목

  • 보도 : 2017.08.10 09:08
  • 수정 : 2017.08.10 09:08

靑관계자 "말로 쏘겠다고 한 것 가지고 NSC 열지는 않을 것"
北동향에 촉각 세우며 다각도로 의도 분석…대응방향 논의

청와대는 10일 북한군이 '괌 포위사격'의 구체적인 실행 계획을 밝힌 것과 관련, 별도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지는 않았지만, 북한의 군사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북한은 전날 괌 포위사격을 예고한 데 이어 이날 '화성-12'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로 미군 기지가 있는 괌을 포위 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전략군은 '화성-12' 미사일이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해 괌 주변 30∼40km 해상 수역에 탄착할 것이라며, 8월 중순까지 포위사격 방안을 완성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보고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실제로 발사한 게 아니고 말로 쏘겠다고 한 것 가지고 NSC를 열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북한이 괌 포위사격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힌 만큼,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그 의도를 다각도로 분석하고 신중하게 대응방향을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괌 포위사격 예고에 대해 "북한이 안보리 제재 결의안 채택 후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며 "내부결속용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우리 국내 안보 불안감 조성, 한·미 동맹 이간, 미국의 대북 정책 약화 등 다양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청와대는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는 결국 미국과 국제사회가 주도적으로 풀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이나, 북한의 위협이 구체화하는 양상이 전개되는 만큼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