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관세

[부산본부세관] 7월 부산경남세관인 '김보배 관세행정관' 시상

  • 보도 : 2017.07.10 17:45
  • 수정 : 2017.07.10 17:45
사진=부산본부세관

부산본부세관(세관장 조훈구)이 '7월의 부산경남세관인'에 김보배 관세행정관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관세행정관은 지난달 엄정한 통관심사를 통해 폐PCB 기판 389톤과 가금류 부산물 1310톤을 품명위장해 수출신고한 업체를 적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분야별 유공자로는 '일반분야'에 민원전화 체계 개편 등 직원 불편사항 해소를 통한 훌륭한 일터(GWP) 만들기에 기여한 부산세관 하동균 관세행정관이 선정됐고 '심사분야'에는 악성 체납자의 업무방해행위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으로 체납액 9000만원을 납부하도록 유도한 부산세관 조정미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또 '조사분야'에 싱가포르산 불량 경유 460만ℓ를 품명위장 밀수입 후 등유를 혼합해 시중 주요소에 불법유통시킨 조직을 검거한 부산세관 조영래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끝으로 '감시분야'에는 불개항장에서 작업 중인 급유선에 대한 불시 임검을 통해 불법 해상면세유 11㎘를 적발한 경남남부세관 장용석 관세행정관이 선정됐다.

부산본부세관 관계자는 "탁월한 업무성과를 창출하거나 기관의 명예를 고취시킨 직원들을 발굴·포상해 사기를 진작하고 열심히 일하는 조직문화를 지속해서 조성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