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무인명부
  • 재무인포럼
뉴스 > 조세 > 내국세

[새 정부 출범, 국세청 '인적개편' 몰아치나]

③고공단 라인업 '들썩'…대(代) 끊겼던 '호남 1급' 나오나

  • 보도 : 2017.05.16 08:59
  • 수정 : 2017.05.18 11:57

국세청장 교체 향방이 국세청 안팎에서 초미의 관심사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국세청장이 인선된 이후 국세청 고위직(고위공무원단) 라인업 변화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다.

새 국세청장이 내부승진을 통해 만들어지든, 외부 수혈로 채워지든 후속적인 고위직 재편은 피할래야 피할 수가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새 국세청장 임명 이후 가장 관심이 쏠릴 대목은 단연 1급(고위공무원 가급) 고위직 라인업 재편.

현재 국세청 1급 고위직은 김봉래 국세청 차장(1959년·경남 진주·일반공채), 한승희 서울지방국세청장(1961년·경기 화성·행시33회), 심달훈 중부지방국세청장(1959년·충북 음성·행시31회) 서진욱 부산지방국세청장(1964년·대구·행시31회) 등 4명이다.

만약 새 국세청장 인선 방향이 내부승진으로 흘러갈 경우, 이들 4명 중 1명이 '간택'을 받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은 상황이다. 

이렇게 될 경우 선택을 받지 못한 이들 중 일부는 명예퇴직하거나 일부는 다른 1급 자리로 영전하는 등 1급 라인업 전체가 새롭게 편제되는 수순을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 조직 안정을 위해 일부는 현 직위에 남겨 연말까지 끌고가는 등 새 국세청장이 고를 수 있는 선택지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 일부를 남기더라도 불과 6개월 후 또 다시 고위직 교체 타이밍이 도래한다는 측면을 고려하면, 멍석이 제대로 깔린 지금 이 상황에 새판을 짜고 가는 것이 중장기적으로 조직 안정에 더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국세청 '개혁'을 명분 삼아 외부 수혈 국세청장이 임명된다해도 상황 자체는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현재 1급 4명 전원을 '신진그룹'으로 물갈이하는 대대적인 인적쇄신을 몰고올 공산도 있기 때문이다.

대 끊겼던 호남 출신 1급 '부활' 가시권

1급 교체 향방과 관련해 국세청 안팎의 주목을 끌어당기고 있는 대목은 상당기간 동안 대(代)가 끊겨 있던 '호남 출신 1급'이 부활하느냐 여부다. '장미대선'이라는 특수상황이 발생하면서 호남 출신 1급 부활은 가시권으로 접어든 모습이다.

박근혜 정부 국세청 1급 현황
박근혜 정부 5년(2013년~2017년 5월 현재) 동안 국세청 1급 고위직에 호남 출신 인사가 기용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이명박 정부 시절로 거슬러 올라가더라도(2008년~2013년) 호남 출신 1급 고위직은 달랑 2명
(이승재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재임 2008년 12월~2009년 7월, 왕기현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재임 2009년 7월~2010년 2월)에 불과하다.

정권과 지역기반을 공유하고 있던 TK출신들이 주류를 이뤘다. 

다시 말해 이명박근혜 정부 10년 동안 국세청 1급 고위직 인사에서 '지역안배'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다.

이는 호남 출신 인적자원 자체가 적었다는 점에서 비롯된 측면도 있다.

사실 지금 현재도 1급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호남 출신 인적자원은 지난해 12월말 현 직위에 임명된 바 있는 김희철 광주지방국세청장(1960년·전남 영암·행시36회)이 유일하다.

김 청장 이외에도 주요 보직에 기용될 호남 출신 인적자원들도 있다.

▲이은항 국세공무원교육원장(1966년·전남 광양·행시35회) ▲최정욱 본청 징세법무국장(1965년·전북 남원·행시36회) ▲김형환 서울청 성실납세지원국장(1963년·전남 해남·8급특채) ▲김명준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장(1968년·전북 부안·행시37회) ▲송기봉 중부청 징세송무국장(1965년·전북 고창·행시38회) ▲이준오 국장(외부파견, 1967년·전북 고창·행시37회) ▲박석현 국장(외부파견, 1966년·전남 영암·행시38회) ▲남판우 국장(외부파견, 1970년·전남 순천·행시38회) 등이다.

하지만 이들의 경우 행시 기수 또는 나이 등 측면에서 '미래자원'으로, 될 수 있으면 아끼고 아껴 써야 할 인재들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그동안 솔직히 말만 못했지, 특정지역 출신들이 고위직을 독식하다 시피 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국세청 인적자원의 분포를 고려할때 지금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1급 고위직 인사에서 지역적으로 고른 인사가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