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우리은행, '100% 블라인드 면접'으로 올 신입 100명 선발

  • 보도 : 2017.05.08 08:05
  • 수정 : 2017.05.08 08:05

우리은행
우리은행은 청년 실업 해소와 우수인재 선점을 위해 올해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먼저 정규직 신입행원 공채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채용부문은 정규직 직원으로 영업점 예금팀 업무를 전담하는 개인금융서비스 직군이다. 채용규모는 100여명. 오는 22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한다. 채용 절차는 서류전형, 1차면접, 인적성검사 및 2차면접 순으로 진행된다. 최종 합격자는 7월 말부터 영업점에서 근무하게 된다.

우리은행은 지원 자격요건에 학력, 연령 등 자격요건을 폐지해 공평한 채용지원 기회를 부여키로 했다. 입사지원서에 자격증, 어학점수 항목을 없애고 100% 블라인드 면접을 시행해 직무특성과 지원자의 역량에 기초한 실력위주의 우수인재를 선발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광구 행장이 청년 일자리 확대에 앞장서고 우수인재 선점을 위해 다른 곳 보다 한발 빠르게 채용을 지시했다”고 말했다. 특히 '채용 과정에서도 스펙을 따지지 말고 오직 우리은행 인재상인 올바른 품성을 갖추고 원칙과 상식에 바탕을 둔 최고의 금융전문가가 될 수 있는 인재 선발'을 강조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우리은행은 전주 (5월15일, 전주대학교), 부산 (5월16일, 동아대학교), 서울 (5월17~18일, 회현동 소재 우리은행 서울 연수원)에서 지역별 채용 설명회를 연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