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무인명부
  • 재무인포럼
뉴스 > 조세회계 > 세무사·회계사

세무사회, '한국청년세무사회' 회칙위반여부 조사 의뢰

  • 보도 : 2017.04.21 15:09
  • 수정 : 2017.04.21 15:09
ㅇ

한국세무사회가 최근 설립된 '한국청년세무사회(이하 청년세무사회)'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세무사회(회장 백운찬)는 한국청년세무사회의 창립을 주도한 정해욱 서울지방세무사회 부회장 등에 대해 업무정화위원회에 회칙 및 규정 위반 여부의 조사를 의뢰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4일 창립된 청년세무사회는 50세 이하 순수 세무사시험 출신자들만의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한다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이미 세무사회 내에 공식조직인 '청년세무사위원회'가 존재하고, '한국청년세무사회'의 명칭 및 목적과 운영방향이 청년세무사위원회와 중복되는 등 회칙에 위배될 소지가 있기 때문이라는게 세무사회측의 입장이다.

특히 세무사회는 창립총회에서 선출된 청년세무사회 핵심 임원직 대부분이 서울회 임원 및 서울회 청년세무사위원회 위원장과 위원들로 구성됐음을 지적했다.

청년세무사회의 임원직에는 창립준비위원장으로서 설립을 주도한 정해욱 서울회 부회장이 고문을 맡았고, 이주성 서울회 연구이사가 초대회장, 임종수 서울회 조세제도연구위원장이 부회장으로 각각 선출됐다.
 
또한 청년세무사회 상임이사 18명 중 3명을 제외한 나머지 15명이 서울회의 공식 조직인 서울회 청년세무사위원회의 위원장과 간사, 위원들로 구성됐다.

따라서 세무사회는 서울회 청년세무사위원회 조직을 바탕으로 임의단체인 청년세무사회를 서울회 밖에서 다시 창립시킨 것으로 보고 규정 위반 등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앞서 세무사회는 지난해 12월말 서울회에 공문을 통해 "'한국세무사회'와 유사한 비법정단체인 '한국청년세무사회'를 설립할 것이 아니라 서울회에 설치된 '청년세무사위원회'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달라"며 청년세무사회 설립 추진을 시정할 것을 요청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본회의 목적사업을 보좌해야 할 서울회 부회장이 창립준비위원장을 맡아 한국세무사회와 유사한 성격의 임의단체(비법정단체) 설립을 추진하는 것은 회칙 및 규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이 같은 세무사회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정해욱 서울회 부회장은 선출직 임원임에도 청년세무사회 설립 추진을 강행했고 총회에서 고문으로 선출됐다.

이에 따라 이날 상임이사회에서는 "지방세무사회설치운영 규정 제3조에 따라 본회 목적사업을 보좌해야 할 서울회 부회장이 임의단체인 '한국청년세무사회' 설립을 주도한 것은 회칙 및 윤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서울회의 '청년세무사위원회'를 통해 청년세무사들의 어려움을 지원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청년세무사회'를 외부에서 독자적으로 설립한 것은 회칙 제10조와 윤리규정 제3조 등에 위배될 수 있다"고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무사회 관계자는 "세무사회는 청년세무사회 관련 회칙 위반 여부에 대해 업무정화조사위원회에 위반 여부를 조사해 줄 것을 요청키로 했다"며 "특히 청년세무사회 창립총회에는 이창규 전 서울회장을 비롯해 임채룡 서울회장, 김종화·임순천·곽수만 전 세무사회 부회장, 유영조 감사, 김관균 전 연수이사·남창현 전 정화위원장 등 전임 집행부 구성원 다수가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 또한 50세 미만이 아니며, 대부분 순수 고시출신도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며 "게다가 이미 차기 세무사회장 선거 출마를 선언한 이창규 전 회장이 이날 행사에서 축사를 한 것으로 전해져 청년세무사회의 설립 목적에 대해 회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