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선거

[대선후보 인터뷰]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上)

홍준표 "정권교체가 아니라 리더십 교체가 시대정신"

  • 보도 : 2017.04.14 13:12
  • 수정 : 2017.04.17 09:56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

"박근혜 정부의 실패이지 우파의 실패 아냐" 보수층 호소
정치개혁,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개헌 반영 약속

자유한국당 홍준표 제19대 대통령선거 후보가 "정권교체가 아니라 리더십의 교체가 시대정신"이라며 "홍준표야 말로 대란대치(大亂大治)의 적임자"라고 역설했다.

홍 후보는 최근 조세일보(www.joseilbo.com)와 가진 인터뷰에서 박근헤-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정부의 실패이지, 우파 전체의 실패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보수의 적자'를 자임하며 박근혜정부의 몰락으로 갈 곳 잃은 보수층을 향해 부르짖는 홍 후보의 '사자후(獅子吼)'다.

상대진영뿐 아니라 같은 진영을 향해서도 거친 말을 쏟아내며 대선후보 중 비호감도 1위를 차지하고 '앵그리 홍', '홍트럼프', '레드준표' 등 얄궂은 별명을 갖고 있는 그이지만, 그의 정치적 전술과 상황을 반전시키는 언변은 진보진영에서도 허를 찔릴 때가 많아 결코 무시할 수 없는 관록임을 인정하고 있다.

홍 후보는 국정농단 사태로 '정권교체' 가능성이 높은 상황임에도 "대한민국은 보수 우파가 이끌어 온 나라다. 우파에 의해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룬 자랑스러운 국가"라며 "천하대란의 시기에는 대치 즉 큰 정치가 필요하다. 강력한 리더십이 요구된다"고 자신이 적임자임을 거듭 내세웠다.

그러면서 "우리 주변 4강이 모두 극우 민족주의자들로 구성되어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데 좌파가 이를 뚫고나갈 힘이 없다"며 거듭 보수의 재집권을 강조했다.

구속 수감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집권여당이었던 자유한국당의 책임에 대해서도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과 구속은 이분을 지지했던 우파 입장에서 매우 큰 충격이고 불행한 일이지만 이는 박근혜 정권의 실패이지 우파 전체의 실패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정당의 책임이라는 것은 국민에 대해 책임을 지는 것이므로, 오히려 자유한국당이 후보를 내서 국민들에게 떳떳하게 신임을 묻는 것이 공당의 책임일 것"이라며 "후보를 내어서는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오히려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대선후보로 선출되면서 경남도지사직을 대선 한 달 전에 사퇴를 해야 함에도 사퇴시한이 임박한 9일 자정 사퇴를 하면서 보궐선거를 못하게 만들었다.

이에 '꼼수 사퇴'라는 비난을 받고 있다.

홍 후보는 이 같은 비난에 대해 "우리 선거법에 대통령이나 국회의원의 보궐선거 시 비용은 국고에서 지원하게 되어있고, 지자체의 보궐선거 비용은 지방비로 부담하게 되어있다"며 "따라서 불과 1년 임기의 도지사를 선출하는데 선거비용이 지방비로 지출하게 되면 경남도로서 큰 타격이 될 것"이라고 선거비용 절감을 이유로 들었다.

이어 "게다가 도지사 보궐선거를 위해 출마를 준비하는 각 지자체장이 연속적으로 사퇴하게 되면 선거비용이 추가로 지출될 것이며, 그러한 비용을 추계하면 약 300억원 정도가 될 것"이라며 "만일 현역 국회의원이 출마한다면 이들에 대한 보궐선거 비용이 또 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

홍 후보는 "잔여기간이 적어도 2년 이상 남았다면 모를까 불과 1년 남은 잔여기간을 위해 보선을 치른다는 것은 예산상 큰 손실"이라며 "현재 행정부지사를 비롯하여 모든 도 공무원들이 행정공백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정치개혁을 내세우기도 했다. 특히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 추진을 약속했다. 이를 위해 개헌 시 국회의원 국민소환제 반영을 공약했다.

홍 후보는 "홍준표식 정치의 기본 틀은 소통과 협치"라며 "어차피 누가 집권해도 여소야대 정국이기 때문에 소통과 협치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그러나 협치를 위해 봐주기나 나눠먹기식 정치 거래를 한다면 국민이 원하는 정치개혁은 어려워 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가 제시한 정치개혁의 대원칙은 ▲엄격한 정경분리 ▲특권 없는 정치 ▲공정한 정치다. 홍 후보는 국회의원의 면책특권 제한과 국회 윤리위원회를 민간인 중심으로 개편을 내세웠다.

홍준표 질의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