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주요 대선주자들 "이재용 구속 결정, 환영"…특검 '격려'

  • 보도 : 2017.02.17 08:51
  • 수정 : 2017.02.17 08:51

법원이 17일 새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에 대해 주요 대선주자들은 법원 결정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법원은 이날 새벽 이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 측에 수백억원대 뇌물을 공여한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예비후보 대변인인 김경수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되었다.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함을 보여준,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삼성이 잘못된 과거와 결별하고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나아가 정경유착이라는 우리 사회의 끈질긴 악습을 끊어내고, 공정한 나라로 가는 신호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에 정의가 살아있음을 느끼게 해 준 특검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특검을 격려했다.

같은 당 예비후보인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부회장 구속을 결정한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특검 수사가 힘을 받아서 철저히 진행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그 누구도 법위에 군림하는 특권세력이 될 수 없음을 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원칙을 분명히 바로 세웁시다"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예비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 부회장 구속 결정에 대해 "가슴 아픈 일이지만 삼성이 이번 기회에 스스로 황제경영을 전문경영, 투명경영으로 바꾸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해 본다"며 "'유전무죄 재벌천국'을 구속하고, 이 땅에도  정의가 자라날 수 있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보여준 법원에도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또한 이번 법원의 영장발부는 촛불을 들고 추운 겨울 대한민국의 변화를 기대한 위대한 국민들의 승리"라며 "특검의 영장청구서가 바로 국민의 요구다. 법은 있는 자와 없는 자를 차별하지 않는다는 상식이 드디어 첫 걸음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역사는 오늘을 기억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안철수 의원은 이날 "정경유착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뇌물 수수자인 박근혜 대통령도 더 이상 수사를 회피할 명분이 없다"고 박 대통령을 압박했다.

안 의원은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부하고 대면조사를 미룰 이유도 없다"며 "대통령은 특검수사에 즉시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향해서도 "특검의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즉시 받아들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이번 법원 결정은 공정한 법 집행의 의지를 보여준 판단"이라며 "특히 재벌 오너 일가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국민연금을 이용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다시 한 번 법의 평등정신을 가슴 깊이 새긴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도 이날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한다고 규정한 헌법 103조가 지켜졌다고 믿는다"며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모두는 경제정의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