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원리금 잘 낸 소액 장기연체자 18만명 신용등급 올랐다

  • 보도 : 2017.02.17 06:00
  • 수정 : 2017.02.17 06:00

참고사진

30만원 미만의 소액 장기연체자들의 상당수가 1년 만에 이전 신용등급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개인신용평가 관행 개선방안 추진실적'에 따르면 소액연체자 신용회복 속도 개선 방안 시행으로 총 43만7785명의 신용평점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18만1383명은 신용등급도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2015년 30만원 미만의 소액, 90일 이상 장기연체자들이 추가적으로 대출금 연체를 하지 않는 경우 신용평점 회복기간을 3년에서 1년으로 단축했다.

당시 조치로 7등급 이하의 신용등급을 받고 있던 15만6805명의 신용등급이 상승해 시중은행 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대부분의 은행들이 6등급까지만 대출 고객 대상으로 선정하기 때문에 과거에 소액 연체 이력이 있으면 대출이 어려운 상황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였다. 

금감원은 또 지난해 1월 서민금융지원 프로그램(미소금융, 새희망홀씨, 햇살론 등) 성실 상환자에 신용평가시 5~10점 수준의 가점을 부여했다. 이 결과 26만4727명의 신용평점이 상승했으며, 이 중 1만768명은 신용등급도 함께 상승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현금서비스 한도소진율이 높을수록 신용평가에 불리하게 반영되는 점도 개선했다. 이를 통해 신용평가회사인 KCB(코리아크레딧뷰로)는 현금서비스 한도소진율이 80% 이상인 89만2690명 중 24만5568명(28%)의 신용등급이 상승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밖에 나이스평가정보(NICE) 등 신용조회회사에 대해 개인신용평가 모형의 적정성을 점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조사결과 각 신용조회회사는 통계 분석결과를 근거로 평가항목을 선정하고 평가항목과 불량률과의 통계적 유의성에 따라 배점을 부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상품별로 불량률이 다를 수 있는데 신차할부금융을 제외하고는 업권에 따라 획일적으로 신용등급이 하락하는 불합리한 점을 발견했다고 금감원은 덧붙였다.

이에 금감원은 모형 점검시 발견된 일부 불합리한 측면에 대해 금융위·금감원·신용조회회사·금융협회 등으로 구성된 개인신용평가 T/F를 통해 상반기 중으로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