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유승민, 北미사일-김정남 암살에 '안보 프레임' 강화

  • 보도 : 2017.02.16 17:26
  • 수정 : 2017.02.16 17:26

바른정당 대권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16일 "든든한 안보가 없다면 경제발전도 복지국가도 모두 허상일 뿐"이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안보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라는 긴급토론회를 열고 "얼마 전 자행된 북한의 미사일 도발과 김정남 독살 사건에서 볼 수 있듯이 김정은 정권은 외교나 대화로 통할 수 있는 상대가 아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한반도 비핵화라는 목적을 이루려면, 강력한 억지력과 방위력의 구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배치를 강하게 주장해온 유 의원은 최근 북한 미사일 도발과 김정남 피살 사건 이후, 거듭 사드 배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이는 그가 보수진영 대선주자로서 급격한 안보 변화 상황에서 '사드 배치' 등 안보 이슈 선점하겠다는 전략으로 읽힌다. 이를 계기로 낮은 지지율을 반등시키겠다는 의지도 읽힌다.

유 의원은 ▲주한미군 사드 1개 부대의 신속한 배치 ▲우리 국방예산을 통한 사드 추가 도입 ▲기존의 킬체인(미사일 공격을 탐지해 타격하는 공격형 방어체계), KAMD(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등 북핵 미사일 대응 군사전략 재검토 등을 주장했다.

이번 토론회 발제자를 맡은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은 "사드가 제대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게 되면 한반도는 위험에 처할 수밖에 없다"면서 "사드든 사드와 비슷한 성능의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사실상 유 의원의 사드배치 주장에 힘을 실었다.

토론 패널로 참석한 국회 국방위원장인 같은 당 김영우 의원은 "김정남을 살해할 수 있는 대담성과 끊임없이 핵무기를 개발하는 게 무엇을 의미하겠느냐"면서 "이는 곧 끔찍한 대남도발로 이어질 수 있다. 사실상 지금의 대북정책은 실패했다"고 꼬집으면서 사드배치 추가 설치에 힘을 보탰다.

유 의원은 "여야가 5년, 10년 흔들리지 않는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 합의하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정치권의 현실에 굉장히 실망스럽다"며 "현재의 안보위기 극복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지속적인 논의와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정당은 앞으로, 특히 북한 핵 미사일 위기 상황에 대해 어떤 정당보다도 바른길을 제시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 의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사드에 반대하는 표를 의식해 국가안보를 위험에 빠뜨리는 행태를 보인다"면서 "이런 정당, 이런 후보에게는 국가안보를 맡을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말해 지지율 1위인 문 전 대표를 직격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