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무인명부
  • 재무인포럼
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보이스피싱·대포통장 줄었지만 서민잡는 대출사기는 여전 '극성'

  • 보도 : 2017.02.16 12:00
  • 수정 : 2017.02.16 12:00
0

◆…금융감독원 제공.

보이스피싱 피해규모와 대포통장 건수가 크게 줄었지만 서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사기는 여전히 극성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규모는 1919억원으로 전년(2444억원) 대비 21.5% 감소했다. 피해건수는 5만7695건에서 4만5748건으로 1만1947건(20.7%) 줄었다.

작년 전체 보이스피싱 피해금액 중 경기 위축에 따른 서민들의 대출 수요 증가와 사기수법 지능화로 대출빙자형의 비중은 69.8%로 전년 42.7% 대비 27.1%p 증가했다. 특히 대출 수요가 많은 40·50대가 피해자의 절반 이상(58.6%)를 차지했다.

금감원은 검찰·경찰·금감원 등 정부기관을 사칭하는 수법에 대한 홍보 강화로 국민들의 대처능력이 강화돼 금융사의 대출 광고전화로 가장해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대출빙자형 사기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0

정부기관 사칭형의 경우에는 전체 피해금액 중 30.2%를 차지했다. 특히 20·30대 여성이 전체 피해자의 3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은 사회경험이 적고, 급박한 상황을 연출하는 고압적인 위협에 심리적으로 위축될 가능성이 높아 주요 표적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대포통장 발생건수는 지난해 벌인 대포통장 근절대책에 따라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작년 대포통장 발생건수는 4만6351건으로 전년 5만7283건 대비 1만932건 급감했다.
 
금융사별는 은행의 대포통장 발생건수가 3만3430건으로 전년 4만4385건 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 반면 상호금융과 우체국·증권·저축은행 등에서는 각각 1.2%, 6.2%의 증가세를 보였다.

대포통장 중 신규 계좌의 비중은 4.2%로 전년(11.4%) 대비 7.2%p 감소했다. 기존계좌가 대포통장으로 사용된 비중은 68.3%를 차지했다. 이는 신규 계좌 대신 정상적으로 사용하는 계좌가 대포통장으로 이용된 것에 기인한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계좌 발급이 어려워지자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이 기존 사용 계좌를 대포통장으로 매매하는 수법의 사기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대포통장 명의인으로 등록된 인원은 2만7411명으로 전년(3만7280명) 대비 26.5% 감소했다.

개인 대포통장 명의인 수는 감소했으나, 법인 명의인은 증가했다. 계좌 개설 관련 규제를 회피하기 위해 유령 법인 설립 후 법인 통장을 개설해 대포통장으로 이용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것이 금감원의 분석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기존 사용 계좌 및 법인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이용되는 비중이 증가함에 따라 모니터링 우수사례를 전 금융권에 전파하고 법인 통장 개설 관련 내부 통제를 강화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