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무인명부
  • 재무인포럼
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오늘의 대선기상도]

사흘만에 다시 호남 간 文, '기본소득' 시연회 연 이재명

  • 보도 : 2017.02.15 17:21
  • 수정 : 2017.02.15 17:21

대선기상도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사흘만에 다시 호남을 찾았다.

경선 선거인단 모집 첫 날인 이날 전남을 찾아 '호남' 지지를 다지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문 전 대표는 앞서 지난 12일 전북을 방문한 바 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지난달 15일 설을 앞두고 화재가 발생했던 여수 수산시장을 다시 찾았다.

그는 이날 시장복구 전까지 간이상점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는 상인들을 위로했다.

문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전남, 광주, 전북 등 호남은 우리 민주당 경선에서도, 앞으로 본선에서도 가장 중요한 곳"이라며 "우리 호남에서 지지받을 수 있어야 당내 경선에서도 이길 수 있고 본선에서도 이겨서 정권교체를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여수·광양·순천을 돌며 '더불어포럼 전남' 출범식을 갖고 탄핵촉구 결의대회에도 나선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이날 SBS라디오에 나와 청와대·국회 세종시 이전 공약과 관련, "개헌논의 과정을 통해 개헌에 세종시를 대한민국 수도로 못 박거나, 다른 절충안으로라도 세종시를 완공 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모든 국책연구기관과 대부분의 정부부처가 내려와 있다면, 현재의 의회와 청와대가 내려오는 게 순서"라고 거듭 세종시 '수도' 완공을 밝혔다.

같은 당 소속 이재명 성남 시장은 자신의 브랜드 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한 포퓰리즘 논란이 있자 토론회(제목: 거대한 불평등과 양극화와 4차 산업으로 인한 노동종말, 기본소득이 답이다!)를 제윤경 의원과 함께 열었다.

특히 이 시장은 기본소득을 산출하는 기본소득 계산기 사이트를 오픈해 실제 시연해보기도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은 이날 충청권을 찾아 자신의 안보 브랜드인 '자강안보'를 내세웠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대전시의회 간담회에서 "첨단강군을 육성하고 국방과학 기술발전에 소요되는 재원충당을 위해 국방비를 GDP(국내총생산)대비 3%(현재 2.39%)까지 점진적 증액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이날 바른정당 대전시당 창당대회에서 자신의 낮은 지지율에 대해 "헌재가 탄핵을 인용 결정하고 나면 그날부터 대통령 선거판이 완전히 바뀔 것"이라며 "중도, 보수, 온 국민의 마음을 뭉칠 수 있는 제가 보수의 대표 선수가 돼 대한민국 국정을 책임지는 그런 대통령이 되겠다"고 자신했다. 

유 의원은 "보수는 기본적으로 국가안보, 경제,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지켜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 김정은이 자기 형을 독살하는 끔찍한 짓을 저질렀는데 문재인 전 대표는 대통령이 되면 미국보다 북한을 먼저 가겠다고 하는데 그런 세력에게 대한민국을 맡겨서야 되겠느냐"고 문 전 대표를 겨냥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