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따라하면 '심쿵'한 2016년 연말정산 비법]

⑨병마(病魔), 의료비 공제로 날려버리자

  • 보도 : 2017.01.11 08:10
  • 수정 : 2017.01.17 09:12
의료비

◆…사진 = 클립아트코리아.

근로자들이 가장 서러운 때는 아픈 몸을 이끌고 출근해 꾹 참고 일을 해야할 때일 것이다. 회사일도 회사일이지만 과도한 병원비로 인해 병이 나아도 속만 끊이는 근로자들도 많다. 게다가 아픈 부모(부양가족)의 병원비까지 부담하면 허리가 있는대로 휘어질 수 있다.   

하지만 연말정산을 통해 근로자들이 지출한 병원비 부담은 다소 덜어낼 수 있다. 근로자 본인이 지출한 병원비 뿐 만 아니라 배우자, 부양가족 의료비까지 세금공제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의료비 공제, 얼마나 받을 수 있나

의료비는 나이, 소득에 상관없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총급여(연봉 중 비과세 소득을 제외한 금액)에서 3%를 넘는 금액에 대해서만 공제된다.

총급여액의 3%가 넘는 의료비를 전부 다 공제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근로자 본인을 위해 지출한 의료비를 포함해 부양가족 가운데 장애인이나 65세 이상 고령자를 위해 지출한 의료비, 난임시술비는 한도 없이 공제가 된다.

그밖에 의료비는 연간 700만원을 한도로 공제가 가능하다.

가령 총급여액이 5000만원인 근로자가 한 해 의료비로 350만원을 지출했다고 치자.

이 때 총급여액의 3%인 150만원을 초과한 금액(350만원-150만원=200만원)에 대해 15%의 세액공제율을 곱한 약 30만원을 산출세액(내야할 세금)에서 깎아주는 구조다.

구체적으로 의료비 공제대상 금액은 부양가족이 지출한 의료비가 총급여액 3%보다 적을 땐 '(본인+65세 이상+장애인)-(총급여액 3%-그 외 부양가족)'으로, 총급여액 3%보다 많을 땐 '(본인 등)+(그 외 부양가족-총급여액 3%)'로 산출한다. 

총급여액이 3000만원인 근로자가 본인 의료비로 100만원을 지출하고, 자녀의 병원비로 50만원을 지출했다고 가정해보자. 그 외 부양가족에 해당하는 자녀의 병원비는 총급여액의 3%인 90만원보다 적기 때문에 첫 번째 계산방식을 적용한다.

이에 '본인이 지출한 병원비 100만원-(총 급여액 3%인 90만원-그 외 부양가족 의료비 50만원)을 적용하면 공제대상 금액은 60만원이다.

여기에 15%의 세액공제율을 곱하면 약 9만원을 세액공제 받을 수 있다.

의료비

의료비 공제 대상은?

일반적으로 진찰, 치료, 질병예방 등을 위해서 지출한 의료비를 공제대상으로 본다. 그러나 의료기관에서 지출한 비용 뿐만 아니라 장애인보장구를 비롯해 안경(시력보정용)을 구입한 비용까지 의료 명목의 지출로 본다. 

시력보정용 안경과 콘택트렌즈 구입비는 1명당 50만원까지 공제받을 수 있다.

또 치료·요양을 위한 의약품(한약 포함) 구입비, 의사·치과의사·한의사 등의 처방에 따른 의료기기 구입(임차)비, 보청기 구입비, 노인장기요양보험법 제40조 제1항에 따라 실제 의료비로 지출한 본인 일부부담금도 공제 대상이다. 

다만 미용목적의 성형수술비를 비롯해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목적인 보약, 영양제 구입비는 의료비 공제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보험회사로부터 수령한 보험금으로 지급한 의료비,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임산부에게 진료비를 지원하는 '고운맘카드'로 지출한 의료비, 산후조리원이나 간병인에게 개인적으로 지급하는 비용, 진단서 발급비, 외국 병원에서 지출한 의료비 등은 공제대상이 아니다.

맞벌이 배우자를 위해 본인이 지출한 의료비,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 발달재활서비스제공기관에 지출한 장애인 자녀의 언어 치료비용 등은 공제받을 수 있다.

한편 의료비를 신용카드로 결제했다면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까지 더해져 이중으로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자.

의료비 공제 증명서류는

근로자는 오는 15일부터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www.yesone.go.kr)'를 통해 의료비 공제를 받기 위해 필요한 서류를 찾아볼 수 있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는 의료기관에 지급한 의료비, 약국에 지급한 의료비, 노인장기요양보험법에 의한 본인부담금, 안경과 콘택트렌즈 구입비, 보청기·장애인 보장구 구입비, 의료기기 구입·임차비용 등의 증빙자료를 발급받을 수 있다.

이 서비스에서 제공하지 않는 소득·세액공제 증명서류(영수증, 납입확인서 등)는 해당 발급기관을 통해 직접 수집하면 된다.

의료비 공제를 받고자 하는 근로자는 회사에 소득·세액공제신고서를 제출할 때 '의료비 지급명세서'와 의료비 세액공제 증명서류를 함께 제출하면 된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