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문재인 구미 방문 '봉변'에 野주자들 한목소리 '비난'

  • 보도 : 2017.01.09 16:02
  • 수정 : 2017.01.09 16:02

 

문재인 구미 봉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경북 구미 방문에서 박사모 등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들의 욕설과 폭력 등으로 인해 이동이 방해되는 일이 벌어졌다. (사진 문 전 대표측)

이재명 '백색테러' 규정 박원순도 '엄정 수사' 촉구

문재인 전 대표가 구미 방문에서 박근혜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욕설과 폭력으로 이동방해 되는 등 봉변을 당한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같은 당 소속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엄정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전날(8일) 오후 3시경 구미시청에서 기자 간담회를 마친 후,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고 했으나, 박사모 등 200~300여명이 문 전 대표 차를 둘러싸고 못 가게 막았다.

이들은 차량 앞에 드러눕고 "문재인 빨갱이"라고 욕설을 퍼부었다. 또한 흙과 쓰레기 등을 던지고 문 전 대표가 탑승한 차량에 발길질을 하는 등 폭력 행위까지 일삼았다.

이에 더민주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9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박사모 등의 문 전 대표를 향한 난동에 대해 "특정 정당이나 특정 후보 개인의 문제를 떠나 명백한 선거폭력으로, 민주주의의 근간인 선거를 파괴하려는 행태로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더욱이 이들은 SNS와 온라인을 통해 사전모의한 정황도 드러나는 등 조직적이고 계획적으로 문재인 전 대표의 일행에게 물리력과 폭력을 동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며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그 같은 반민주주의적 행태가 다시 부활하는 일이 없도록 사법당국이 초기에 엄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법당국의 강력한 수사와 엄단을 촉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늘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한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와 강력한 대응을 촉구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선거폭력으로 민주주의가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이 문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같은 당 소속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도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박사모 등이 문 전 대표의 차량을 막고 욕설한 것에 대해 '백색테러'로 규정하고 엄중하고 신속한 처벌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대한민국은 강자들의 폭력적 지배로 이 모양이 됐다. 강자들의 불법과 폭력은 언제나 쉽게 용서됐다"며 "그러다보니 강자에 빌붙어 폭력으로 정의를 억압하는 일도 다반사가 되었고 약자를 빙자해 부당이익을 얻으려고 폭력적인 수단을 동원하는 일까지 심심치 않게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박근혜나 여당대표 또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에게 이런 일이 벌어졌으면 어땠을까요"라고 반문 한 뒤 "법은 만인에게 평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법당국은 즉시 문재인 전 대표 구미 폭력방해 사태를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며 촛불정신에 대한 테러"라며 "진상규명을 통해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의견이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의견이 다르다고 하여 폭력을 행사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며 "다양성을 억압하는 어떠한 폭력도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폭력과 폭언에 속수무책으로 당한 문재인 전 대표와 일행에 위로와 연대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은 광화문 광장에서 평화로 어둠을 물리쳤다. 당내 경쟁, 여야 간의 경쟁도 평화와 민주주의 정신으로 치러야 한다"며 "일부 보수단체들의 반민주적 실력행사와 선동을 우려한다. 폭력은 민주주의의 적이다. 폭력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새누리당 윤재옥 의원이 "야당 전 대표가 약 16분 정도 이동하는 데 방해가 있었다"고 지적하자,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대통령 선거 관련해 대선후보들이 정책투어 등 지방으로 이동이 많은데 문제가 있는 장소나 행사에 대해 특별히 대책을 세워야겠다"고 지적했다.

이 청장은 "대선후보가 아직 확정되지 않았고 정식 경호가 시작되지 않았으나 (앞으로) 문제 장소나 사전에 입수 첩보에 의해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