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新黨, 당명 '바른정당' 확정…"깨끗한 보수" 지향

  • 보도 : 2017.01.08 13:31
  • 수정 : 2017.01.08 13:31

◆…개혁보수신당, '당명 채택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명채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개혁보수신당, '당명 채택은'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개혁보수신당(가칭) 주호영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명채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기에 대한 경례하는 김무성-유승민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개혁보수신당(가칭) 김무성 의원(오른쪽)과 유승민 의원(가운데)이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명채택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국기에 대한 경례하는 김무성-유승민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개혁보수신당(가칭) 김무성 의원(오른쪽)과 유승민 의원(가운데)이 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명채택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6개 후보중 콘클라베 투표로 결정…'보수' 들어간 당명은 예심서 탈락

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탈당파로 구성된 개혁보수신당(가칭)의 명칭이 '바른정당'으로 결정됐다.

신당은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명채택회의를 열어 최종 후보에 오른 '바른정당', '바른정치', '바른정치연대', '바른정치연합', '공정당', '바른정치국민연합' 등 6개 명칭을 놓고 소속 의원과 원외 위원장, 사무처 당직자와 보좌진들이 투표한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투표는 교황 선출 방식인 콘클라베 방식으로 이뤄졌고, 1차 투표에서 과반을 넘긴 바른정치와 바른정당으로 압축된 뒤 2차 결선 투표에서 59표를 받은 '바른정당'이 37표의 바른정치를 누르고 선정됐다.

앞서 신당은 대국민 공모를 통해 6천980개의 당명을 접수했고, 전날 당명심사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6개로 압축해 이날 회의에 후보명으로 올렸다.

심사전 '보수'를 당명에 넣는 방안도 거론됐지만, 보수를 표방한다고 '보수'를 당명에 넣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우세해 '보수'가 들어간 당명은 모두 탈락했다는 후문이다.

신당은 캘리그래퍼 임정수 씨가 신당의 명칭을 직접 쓰는 의식을 통해 당명이 확정됐음을 알렸다.

광고전문가인 홍종화 심사위원장은 새 당명의 취지와 기대효과에 대해 "바르다는 말이 우익의 공평함과 공정함을 소구할 수 있고, 깨끗한 보수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