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오피니언 > 칼럼

[홍재화의 무역이야기]

제조업과 무역업이 협업할 분위기를 만들자

  • 보도 : 2017.01.06 08:30
  • 수정 : 2017.01.06 08:30

젊은 무역 창업자들을 만나면 만날수록 그들이 현업에서 접하는 많은 장벽들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한다. 정부에서 많은 무역 지원 정책이 시행되고 있지만, 실제로 무역업을 지원하는 정책은 없다는 것이다. 심지어는 제조업 위주의 수출 지원정책을 하다 보니 정작 무역 창업자들은 수출을 위한 정부 정책으로부터 아예 제외되는 경우가 많다.

무역 창업자들이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제조업체와의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일이다. 한국이 무역으로 경제를 세웠지만, 아직도 무역업을 위한 제도는 거의 전무하다 시피하다. 현재의 무역 제도는 제조업을 하면서 수출하는 경우를 주안점으로 두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제조업체도 스스로 수출하는 것이 최선으로 알고 무역업체를 배제하려고 한다.

그러나 무역 창업자와 협력하여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것은 직접 수출하는 것보다 더 나은 경우도 많다. 특히 자체적으로 수출부서를 두기 어려운 중소제조사의 경우는 더욱 그렇다. 아래의 표는 제조사가 직접 수출할 때와 무역 창업자와 협력하여 수출할 때의 장단점을 나타낸 것이다.

vy

무역 창업자를 통하여 해외 시장 개척을 시도한다면 많은 인건비와 노력을 필요로 하는 전문 인력을 고용할 필요는 물론이고, 해외 마케티 비용의 부담마저 덜 수 있다. 무역 창업자를 통한 시장 개척은 수출이 성사되었을 때만 수수료를 지불하거나, 수출자가 직접 구매하여 바이어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자금부담이 매우 적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역 창업자와 제조업체 간의 협력은 여전히 미진하다. 그것은 제조사가 자사의 제품에 전념하며 생산과 개발을 하여야 하는 반면에 무역 창업자는 제조사만큼 제품에 대한 지식을 쌓기 어렵기 때문이다. 설령 상당한 정도의 제품의 생산과 판매에 대한 경험을 쌓았다 하더라도 해외 전시회, 수출 상담회, 무역금융 지원, 창업자금 지원을 받을 길이 거의 없다.

언뜻 생각하면 수출 지원 정책이나 기관들이 많아 보이지만 정작 무역업을 위한 정책은 없다. 아직 자금력이 부족하여 공장이나 설비를 운영할 수 없는 젊은 창업자들이 무역을 통하여 실무를 익히고, 차차 제품 개발이나 생산을 할 수 있는 길을 열어준다면 수출은 더욱 늘어날 것이다. 아울러 제조업의 발전 또한 지속된다.

이제는 무역업의 활성화를 다시 생각해 볼 시점이다.
홍재화 필맥스 대표

홍재화 필맥스 대표

[약력] 중앙대학교 무역학과 졸업, 전 KOTRA 파나마무역관, 홍보부 근무
[저서] 무역&오퍼상 무작정 따라하기, 수출 더 이상 어렵지 않아요, 어제를 바꿀 순 없어도 내일은 바꿀 순 있다, 해외무역 첫 걸음 당신도 수출 쉽게 할 수 있다 등 다수
[홈페이지] http://blog.naver.com/drimtru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