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재무인명부
  • 재무인포럼
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회계바로세우기 국회 大토론회]

조남희 "감사인 책임 강화 먼저하고 보수 개선 이뤄져야"

  • 보도 : 2016.12.16 10:47
  • 수정 : 2016.12.16 10:47

0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

[제1주제 토론]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

"감사인 책임인식 부족이 감사품질 떨어뜨려" 

"기업과 감사인의 '갑을관계'는 잘못된 구조이자 비극" 

"우리 사회는 투명성, 공정성에 대한 비판을 시장으로부터 받고 있다. 이에 대한 정답과 해답을 우리는 너무나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우리 앞을 가로막고 있는 벽이 너무 두터워 진전이 없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원장은 조세일보 주최로 16일 국회에서 열린 '회계바로세우기 국회 大토론회'에서 패널토론을 통해 "회계감사품질을 올리기 위해선 감사인들이 철학없는 감사가 사회와 국가의 발전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수 있음을 한번 더 깨달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남희 금소원 원장은 "감사품질이 떨어진데는 외부요건은 차치하고, 감사인들의 책임인식이 부족했던 측면이 있다"고 전제하고 "감사인들의 책임문제를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남희 원장은 감사인들의 책임인식 제고된 뒤에도 '감사서비스에 대한 수수료' 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원장은 적절한 감사가 기업과 시장, 공익에 끼칠 선순환에 대한 인식이 전반적으로 부족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그렇다보니 적절한 감사를 통해 서로 같이 살아야 하겠다는 '상생'의 인식보다 혼자 살아야겠다는 인식이 우선시됐다는 것이다. 그 결과 감사서비스에 대한 비용적 측면에서 불합리가 발생한다는 지적이다.

조남희 원장은 "기업과 감사인 사이에 '갑을관계'가 형성되는 것은 잘못된 구조이자 비극"이라며 이로 인해 감사보수 수준의 하락은 물론 감사품질 하락도 같이 생겨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감사보수산정 시스템의 정상화는 '적절한 감사'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 이뤄지고 나면서부터 시작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원장은 "궁극적으로는 상생의 기반 위에서 정직을 최고의 가치로 키운 다음, 감사제도 전반의 개선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우리 사회는 정직의 가치를 너무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정직의 개념을 고장난 회계에 적용하고 이를 감사인과 기업 각각의 입장에서 또한 조화롭게 개선시키려는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말을 맺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