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전문가Tip

100대 기업 등기임원 월급여 7천360만원…직원의 12.2배

  • 보도 : 2016.08.21 12:09
  • 수정 : 2016.08.21 12:09

직원 월 평균 604만원…"임원이 15배 이상 많으면 고액보수"

업종별 에너지 최고…금융·건설·전자통신 순

올해 상반기 국내 100대 기업 직원의 월 평균 급여는 604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위 20%에 속하는 대기업 직원은 월 241만원, 상위 20%는 845만원을 받았다.

최고경영자(CEO)급인 등기임원은 직원 평균보다 12.2배 많았다. 등기임원의 월 평균 급여는 7360만원으로 집계됐다.

한국2만기업연구소는 2016년 상반기 국내 상장 100대 기업 등기임원·직원 평균 보수 비교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직원 보수가 가장 높은 곳은 SK텔레콤으로 상반기 6개월간 평균 6700만원이었다. 월 급여로는 1120만원이다.

에쓰오일 직원은 상반기 평균 66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메리츠종금증권은 6550만원을 지급했고 미래에셋대우는 6100만원에 달했다.

SK하이닉스 직원은 상반기 평균 5500만원을 받아 톱 5에 들었다.

이어 코리안리재보험(5100만원), 현대증권(5000만원), SK가스·NH투자증권(4800만원), 삼성증권(4600만원) 순이었다.

직원 평균 보수 구간은 3000만원대가 50곳으로 절반을 점했고 6000만원 이상이 4곳, 5000만원대 3곳, 4000만원대 21곳 순이었다.

업종별로는 에너지 업종이 평균 413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금융업이 4120만원으로 그다음이었다.

에너지 기업 중 한국전력은 3888만원으로 작년보다 140만원 늘었다.

건설업은 평균 3970만원이었고 전자전기·통신 3800만원, 철강 3600만원, 화학 3460만원, 자동차 3380만원, 조선·중공업 3320만원, 항공·운수 3120만원, 유통 2760만원 순이었다.

2만기업연구소 오일선 소장은 "정기보고서상 직원 보수 현황은 미등기임원 보수까지 포함시키느냐 제외하느냐에 따라 금액 자체가 달라질 수 있어 실제 일반 직원이 받은 보수와 괴리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100대 기업 중 상반기 사내이사 등기임원 1인당 평균 보수가 가장 높은 회사는 GS리테일인 것으로 나타났다. GS리테일 사내 등기이사의 상반기 보수 총액은 80억3100만원이었고 3명의 사내이사 수로 나눈 평균액은 26억7700만원에 달했다.

2위는 LG유플러스로 보수 총액은 39억9600만원, 등기임원 평균 보수액은 19억9800만원이었다.

삼성전자 사내 등기이사 평균 보수는 18억5500만원으로 3위에 올랐다.

사내이사 등기임원 평균 보수 4~5위는 현대증권(14억5500만원)과 메리츠증권(12억4100만원)이었다.

6~10위는 현대모비스(11억1600만원), 현대자동차(9억5700만원), LG생활건강(8억7600만원), 금호석유화학(8억1400만원), LG전자(8억900만원) 순이었다.

100대 기업 등기이사 평균 보수 구간은 10억원 상회가 6곳, 5억원 이상 10억원 미만은 26곳이었다.

등기임원과 직원 평균 보수가 15배 이상 벌어진 기업도 26곳이었고 10~14배 격차를 보인 곳이 22곳이었다.

오 소장은 "국내 기업 환경에서는 등기임원 평균 보수가 직원 평균 보수보다 15배 이상 많으면 고액 보수로 분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