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 전문가Tip

M&A : Management Focus (21)

  • 보도 : 2015.09.21 11:46
  • 수정 : 2015.09.21 11:46

1. M&A 동향

1) 제3의 옐로모바일 등장

스타트업 업계에 제3의 옐로모바일이 등장했다. 국내 상장사와 연합해 스타트업의 공격적인 M&A 전략을 택한 페녹스 벤처캐피털 코리아(FENOX VC Korea. 페녹스 코리아)다.

이로써 옐로모바일, 500V(500볼트)와 함께 삼파전 형태를 이루게 됐다. 페녹스 벤처캐피탈은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2011년 출범한 외국계 벤처캐피털로 한국지사는 2014년에 설립됐다.

국내 상장사와 스타트업을 연결해 M&A를 추진하는 전략을 구사한다. 옐로모바일이나 500V 등은 직접 스타트업을 인수해 추후 기업공개 등을 하는 것과는 달리 스타트업과 상장사의 M&A를 추진한다.

 옐로모바일이나 500V는 성장하는 데 시간이 필요한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지만 3년 이내에 엑시트가 가능한 스타트업이 대상이다. 상장사는 매출 1000억~2000억 원대의 상장사 중 건실한 재무구조를 갖춘 곳이 대상이다(머니투데이, 2015.8.5.).

2) 자동차 부품기업 M&A

국내 자동차 산업을 독과점하고 있는 현대·기아차의 핵심 부품 공급기업 상당수는 계열·친족기업이 장악하고 있다.

계열·친족 기업이 아닌 기업으로선 경쟁력에 한계가 내재하는 것이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고 중·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선 해외시장 진출과 이를 위한 자금·기술력이 뒷받침돼야 한다. 적극적인 M&A를 모색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S&T와 이래그룹이 맞붙은 한국델파이 인수전이 대표적인 사례다.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를 고려한 M&A도 가속화되고 있다. 2014년 한국타이어가 연매출 5조 원대 한온시스템(구 한라비스테온공조) 인수가 그것이다.

한라그룹은 아예 해외로 눈을 돌렸다. 2013년 자동주행 보조 시스템 관련 기술을 보유한 독일 디에스피-보이펜사를 인수한 게 대표적 사례다.

국내 중견 자동차 부품기업은 외형적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내실은 여전히 취약하다.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선 폐쇄적인 기업문화를 개방해 전략적 제휴나 M&A를 활성화해야 한다. ‘글로벌’ 자동차 부품기업 간 합종연횡도 잇따르고 있는 것도 이런 맥락이다(이·데일리, 2015.8.17.).

3) 우리나라의 Cross-border 거래

우리나라 기업은 해외기업 M&A에 소극적이다. 2010∼2014년 우리나라의 해외기업 M&A 비중이 평균 3.6%로 일본의 61.1%와 비교해 현저히 낮으며 해외직접 투자도 생산기지나 지점 설립에 편중돼 있다.

2014년 국내 기업의 해외기업 M&A 규모는 4천억 원으로 우리나라 기업 전체 M&A 거래금액 51조원의 0.78%에 불과했다. 시장 창출과 경쟁력 확보 차원에서 해외 M&A가 요구되지만 거래는 너무 작다.

우리나라 기업은 해외 M&A가 대규모 인수자금이 소요되는데다 국가 간 이질적인 문화와 복잡한 절차로 인해 투자 이험이 커 기업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하고 있다(연합뉴스, 2015.8.27.).

2. 영어로 읽는 한국경제

S. Korea's GDP surges 31,000-fold since 1953

South Korea's gross domestic product has surged 31,000-fold since 1953, fueled by exports and competitiveness in heavy industries and consumer electronics. The country's nominal gross domestic product (GDP) shot up from a mere 47.7 billion won (US$40.9 million) in 1953, soaring to 1,485 trillion won last year. In 2014, there were only 15 countries in the world with an annual GDP exceeding $1 trillion. The gross national income (GNI) per capita skyrocketed to $28,180 last year from $67 in 1953, with the per capita GDP numbers adjusted for purchasing power parity hitting $34,356(Aug. 10, 2015, Yonhap).

Economic recovery weak despite overcoming MERS fallout

South Korea is gradually overcoming the fallout from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outbreak, but the pace of recovery remains weak. Investment indicators are improving gradually and private consumption is showing signs of moderate recovery from a sharp downturn in the wake of the MERS outbreak. A survey of domestic forecasters revealed most believed South Korea's economy will grow in the mid-2 percent level in 2015, much lower than the 3.1 percent being forecast by the government(Aug. 6, 2015, Yonhap).

Finance minister urges public firms to adopt wage peak system

South Korea's public corporations should adopt a wage peak system by the end of August in order to help more young people find jobs. The guidelines for wage peak measures unveiled by the government call for lowering the wages of people nearing retirement age and using the money saved to hire young workers(Aug. 5, 2015, Yonhap).

Corporate earnings miss estimates as shipbuilders drag

The second-quarter earnings of listed firms fell below analysts' expectations as the nation's big three shipyards dragged down the overall figure with heavy losses from money-losing offshore facilities. The operating earnings guidance for 100 companies traded on the main KOSPI and secondary KOSDAQ markets was estimated at 24.2 trillion won (US$20.7 billion) in the April-June period at the end of the quarter. But their actual operating profit was tallied at 19.8 trillion won in the second quarter, 18 percent lower than what market players had expected, according to the data compiled by market researcher FnGuide(Aug. 7, 2105, Yonhap).

S. Korean exporters fear ripple effect from China shock

Fears of a slowdown in the Chinese economy sent shock-waves across global financial markets, leaving South Korean exporters jittery over their future performance as they rely heavily on the world's second-largest economy. South Korea is one of the leading suppliers of intermediate goods to Chinese companies who buy parts, components and materials from abroad and assemble them for exports, but its outbound shipments sharply fell in the first half mainly due to a drop in demand from China(Aug. 24, 2015, Yonhap).

S. Korea's entrepreneurship index up in 2015

South Korea's overall business mentality has improved this year, but it still lags behind most members of the OECD. The Global Entrepreneurship Index(GEI) for South Korea stood at 54.1, ranking 28th among 130 countries this year, up four slots from 2014, according to the report by the Global Entrepreneurship Development Institute(GEDI). The GEI, released every year, is designed to measure a country's overall attitude and conditions for business practices, including the people's level of creativity, as well as evaluating the country's businesses, regulations and legal systems.  Among the OECD members, however, South Korea came in 22nd place out of the 34 nations, inching up from the 23rd spot it had claimed the year before. The United States claimed the top spot with an index reading of 85, followed by Canada's 81.5 and Australia's 77.6, according to the GEDI report(Aug. 18, Yonhap).

[관련교육]M&A 세무조사 대응전략 및 절세전략

[조세일보 재무교육원]

☞김근수 회계사
- 연세대학교 경영학과(경영학사)
- 관광경영학 박사, 종교학 박사(수료)
- 글로벌컨설팅(회계사무실) 및 (주)글로벌M&A 대표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