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국세'通']

역삼세무서 검찰 '압수수색', 왜?

  • 보도 : 2015.09.02 13:58
  • 수정 : 2015.09.02 13:58

지난달 26일 서울 강남 일대 룸살롱 여러 곳을 운영하는 업주가 200억원대의 탈세혐의로 검찰에 붙들렸다는 언론보도 이후 국세청이 생각지 못한(?) 불똥을 맞은 모습이다.

검찰이 이 업주의 탈세혐의 수사와 관련해 관련자료를 확보한다는 이유로 지난주 관할 세무서에 압수수색을 진행했기 때문이다. 

압수수색 대상 세무서는 서울지방국세청 산하 역삼세무서로 알려졌다.

공식 용어상 압수수색이지만 실질적으로 검찰은 사전에 국세청에 수사 관련 참고목적으로 납세자료 등을 요청했고, 관할 세무서인 역삼세무서에 수사관들을 보내 국세청이 보유하고 있는 자료들을 협조받아 간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수사망이 수사대상 업주와 세무공무원간 유착관계로까지 넓어지면서 빚어진 것은 아니라는 것이 국세청의 공식적인 입장이다. 역삼세무서 관계자는 "지난주 검찰 압수수색이 들어온 것은 맞지만 서류로 요청하는 것을 수사관이 직접 와서 받아간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역삼세무서 외 해당 업체의 '바지사장'들의 주소지 관할 세무서인 서대문세무서 측에도 이들의 납세관련 자료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세청 직원들이 사건에 직간접적으로 연루된 사실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검찰이 수사와 관련해 협조요청을 해 온 만큼 유관기관으로 최대한 협조한다는 차원에서 관련 자료를 넘긴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