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땡큐 온라인몰"..중소 식품업체 유통 채널로 '각광'

  • 보도 : 2015.01.30 14:23
  • 수정 : 2015.01.30 14:23

스타트업 식품업체들, 오프라인 진입 장벽 높아 온라인몰 유통으로 시작
 
이제 막 사업을 시작한 중소 식품업체들이 소비자와의 접점 확대를 위한 유통 채널로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몰들이 각광을 받고 있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몰에서 식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는 간편하게 쇼핑하고 배송 받으려는 소비자들의 욕구와 품질보증제, 냉장포장 등을 통해 더욱 안전해진 온라인 유통 채널의 발전이 맞물려 빚어낸 결과라는 것.

이처럼 온라인 유통채널의 발전은 중소 식품업체들, 특히 막 사업을 시작하는 스타트업 회사들에게 초기 시장 진입을 수월하게 해주는 장점이 있다. 이에 열악한 중소기업의 규모상 대형마트 납품이 어려웠던 중소업체들이 오픈마켓과 소셜커머스를 통해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확대하고 있다.

‘서울대 두유’ 입소문 탄 약콩두유, 후기 좋은 팜&맛짱의 ‘톳김’ 등 인기 

 

기사이미지

   

서울대학교 기술지주회사의 자회사 '밥스누'는 지난 1일 서울대 기술로 만든 ‘SOYMILK PLUS 약콩두유(이하 약콩두유)’를 출시했다.

출시 초기에 약콩두유를 살 수 있는 곳은 오픈마켓 인터파크뿐이었다. 이후 입소문을 타고 구매 문의가 늘자 옥션과 11번가 등 오픈마켓과 함께 티몬과 위메프 등 소셜커머스에도 진출했다.

스타트업 식품업체의 신제품을 대형마트에 바로 입점하기가 어려워 강구해 낸 대책이지만 반응이 좋아 출시 한 달 만에 총 판매량이 10만개를 넘어섰다. 인지도가 전혀 없는 신생업체의 상품이 단기간에 올린 성과로는 기록적이라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약콩두유는 볶은 약콩을 통으로 갈아 넣고, 검은콩 함량이 일반 두유 보다 많게는 10배 이상 높은 것이 특징인 건강두유. 약콩 및 대두는 100% 국산 소재를 사용했으며, 1팩(190㎖)당 약콩 50~60개가량 들어있다.

약콩두유의 인기는 품질과 함께 ‘서울대 두유’라는 별명의 힘도 컸다. 서울대학교와 함께 개발한 제품으로 자녀를 둔 엄마들 사이에서 ‘서울대 두유’로 불리고 있다. 약콩두유는 설날을 앞두고 부모님 건강선물로 찾는 이가 늘면서 평소보다 판매량이 증가하는 추세다.

‘팜&맛짱’의 ‘톳김’과 볶음고추장 ‘우리집 밥도둑’도 온라인 몰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다.

업체 측 설명에 따르면 이들 제품은 작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안정성 테스트를 모두 통과했다. 오프라인에서는 쉽게 만날 수 없지만, 옥션과 G마켓 등 온라인을 통해 전국 소비자들에게 판매되고 있다.

오프라인에서는 서울역과 대전역에 있는 ‘중소기업명품관’과 여객터미널 등지에서 해당 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반찬이라는 특성상 재구매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오픈마켓 구매후기에는 품질에 만족해 재구매 의사를 밝힌 고객들의 후기를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구매후기 또한 이런 신생 업체 측에서는 반가운 홍보채널이 되고 있다.

최근 간편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즉석식품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중소 즉석식품도 온라인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한국식품'은 현재 브랜드 나주곰탕, 도가니탕, 설렁탕 등의 간편식을  '眞(진) 시리즈’로 구성해 오픈마켓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조리된 음식이 팩에 담겨 판매되며, 전자렌지나 냄비에 데워먹으면 된다.

이들 제품은 최근 옥션의 즉석식품 분야에서 CJ제일제당의 햇반, 오뚜기의 바본드골드카레와 함께 판매인기 10위 안에 올랐다. 경쟁제품보다 가격이 저렴해, 가격경쟁력이 있는 상품을 비교적 대량 구매하는 온라인 고객들의 눈길을 붙잡을 수 있었다.

농업인들이 직접 농산물을 가공해 만드는 식품들도 주로 인터넷에서 판매가 이뤄진다. 생산자가 가공하는 만큼 질은 좋지만, 개인이나 소규모단체가 직접 대형마트에 물건을 납품하기는 현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특히 최근 스마트폰 보급률이 높아지면서 농수산물 생산자들의 온라인 진출이 눈에 띄게 늘었다. 또한 옥션과 G마켓 등 오픈마켓에서도 지역 농수산물을 생산자가 직접 팔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 직접판매에 팔을 걷어붙이는 생산자들이 늘고 있다.

민경일 생산자가 판매하는 고구마말랭이를 포함해 ‘지리산자연나라’의 무말랭이, ‘우리네농산’의 곤두레 건나물 등이 대표적이다.

밥스누 관계자는 “기존 소비자들은 ‘식품은 눈으로 보고 사야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고, 또 주된 소비층인 주부들이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 채널에 더 익숙했었다. 그러나 온라인이 익숙한 세대가 식품군의 주된 소비층이 되고, 모바일 쇼핑 환경이 나아지면서 온라인 채널이 유통의 대세가 되고 있다”며,

“작은 기업 입장에서는 진입장벽이 낮은 온라인몰이 있어 유통에 대한 걱정을 조금은 덜 수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프로모션과 이벤트 등을 통해 온라인 판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