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가계대출 고공행진 무섭네…금리하락 등 영향

  • 보도 : 2014.12.10 12:00
  • 수정 : 2014.12.10 12:00

11월 가계대출 6조9000억원 증가…기업대출은 한풀 꺾여

은행의 가계대출이 높은 증가세를 지속하며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10일 한국은행이 밝힌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1월 은행의 가계대출(모기지론 양도 포함)은 전월과 같은 6조9000억원 증가를 기록하며 높은 증가세를 지속했다. 

이처럼 가계대출이 급증한 것은 LTV(주택담보인정비율), DTI(총부채상환비율) 규제 완화 효과, 대출금리 하락, 주택거래 호조 등으로 주택담보대출이 10월 6조원에서 11월 5조9000억원으로 높은 증가세를 유지했기 때문.

서울시 아파트 거래량을 보면 9월에 8800호를 기록한 후 10월과 11월에는 각각 1만900호, 8500호를 기록했다. 11월에 잠시 주춤했지만 예년수준이 4000~5000호 수준임을 감안하면 큰 폭으로 상회하고 있는 것이다.

11월 중 은행 기업대출(원화) 증가규모는 10월 7조2000억원에서 11월 4조1000억원으로 증가규모가 전월보다 축소됐다.

대기업대출의 경우 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 일부 기업의 일시적 운전자금 수요, 구조조정기업에 대한 자금지원 등 전월의 특이요인이 소멸되고 일부 기업의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대출금 상환이 발생하면서 10월 2조7000억원 증가에서 11월 8000억원 감소로 전환됐다.

반면 중소기업 대출은 전월 4조5000억원에서 11월 4조9000억원으로 증가폭을 키웠는데 연말 실적평가를 앞둔 은행들의 대출확대 노력, 기술신용대출 확대, 월말 휴일에 따른 결제성자금대출 상환 이연 등 특이요인이 영향을 미쳤다.    

국고채(3년)금리는 11월 금통위 이후 중국인민은행의 금융기관 예대금리 인하, ECB의 자산매입 확대 전망 등으로 빠르게 하락했다가 12월 들어 미 국채금리 상승, 외국인 국채선물 순매도 등으로 11월말 2.07%에서 9일 현재 2.18%로 급반등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회사채(3년) 금리도 국고채금리와 비슷한 움직임을 보인 가운데 신용스프레드 축소에 대한 부담 등으로 우량물을 중심으로 국고채(3년)금리보다 큰 폭의 상승을 보였다.

코스피는 주요국 중앙은행의 완화정책 기조 지속 등 상승요인과 엔화약세 등 하락요인이 교차함에 따라 제한된 범위에서 등락하다가 소폭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11월중 은행 수신 증가규모는 10월 7조3000억원에서 11월 21조원으로 증가폭이 대폭 확대됐다.

수시입출식예금이 10월 3조2000억원에서 11월 10조9000억원으로 증가폭을 키웠는데 이는 월말 휴일에 따른 대출상환 및 세금납부의 12월초 이연 등 월말 특이요인의 영향이 컸다.

정기예금은 10월 1조7000억원에서 11월 3조7000억원으로 증가폭이 늘어났는데 이는 일부 은행의 예대율 제고를 위한 법인자금 유치 노력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