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현대차그룹, 문화 융성 활성화 지원 협약식 거행

  • 보도 : 2014.07.08 10:44
  • 수정 : 2014.07.08 10:44

◆…현대자동차그룹은 7일 제주 해비치 호텔에서 한국문화예술회관협회와 ‘문화 융성 활성화 지원 협약식’을 가졌다. 사진은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공연 모습.

현대차그룹이 문화 축제 지원과 나눔을 통해 문화 예술 저변 확대에 앞장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7일 제주 해비치 호텔에서 한국문화예술회관협회와 ‘문화 융성 활성화 지원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고학찬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회장,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 설훈 교육문화체육관광회 위원장,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현대차그룹 관계자, 페스티벌 참가자 등 총 1,300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차그룹은 ‘해피존 티켓 나눔’과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각각 후원하며 이를 통해 소외 계층의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지방 공연을 활성화해 균형 있는 문화 발전을 꾀할 예정이다.

2011년 시작된 현대차그룹 주관의 ‘해피존 티켓 나눔’은 전국 문화예술회관 공연장에 일정 규모의 해피존 관람석을 지정해 지역 아동 센터 청소년, 독거노인 등 문화 소외 계층이 공연을 관람하도록 도와 주는 사업이다.

올해는 전국 14개 문화예술회관을 지정해 문화 소외 계층 1만명을 다양한 공연에 초청하며, 정부 주도의 ‘문화가 있는 날’ 정책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특히 현대차그룹은 ‘해피존 티켓 나눔’을 지방 사업장의 사회공헌사업과 연계하여 지역 밀착형 문화 사회 공헌 사업으로 정착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등이 주관하는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전국 문화예술회관 및 문화 예술 관련 단체 관계자, 일반인 관람객 등 약 1만6천명이 함께 즐기는 국내 최대 규모의 축제로 문화 예술의 균형 발전과 활성화를 목표로 매년 제주 해비치호텔&리조트에서 개최되고 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은 7일 개막 행사를 시작으로 총 3일간 진행되며, 개막식에 문화 예술 전문가, 관람객 등 1,300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성 넘치는 공연은 물론 공연 홍보와 상담 기회를 제공하는 아트 마켓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진행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문화 예술을 통한 나눔과 문화 예술 저변 확대를 위해 ‘해피존 티켓 나눔’과 ‘제주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을 지속적으로 후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문화 지원과 나눔 사업을 통해 문화 융성이 활성화되는 데 지속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