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자동차 주간주행등 내년 7월부터 장착 의무화

  • 보도 : 2014.06.10 09:01
  • 수정 : 2014.06.10 09:01

내년 7월부터 제작되는 국내 전 차종에 대해 주간주행등 장착이 의무화되고 대형버스의 내리막길 추락사고 예방 등 안전도를 높이기 위해 보조제동장치의 감속성능 기준이 강화된다.

주간주행등은 낮에 차량운행시 다른 운전자 또는 보행자가 자동차를 쉽게 인지하여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엔진시동과 동시에 자동으로 점등되고 헤드라이트를 켰을 때에는 자동으로 ​소등되는 등화장치를 말한다.

미국과 유럽에서는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amp) 장착으로 인한 교통사고 감소 효과가 11~44%, 우리나라에서도 19%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자동차안전기준에 관한 규칙’(국토교통부령)을 개정해 10일 공포했다.

국토부는 우선 주간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주간주행등 설치를 내년 7월 1일부터 의무화하고 전조등 등 등화장치 전반에 대한 구성체계를 국제기준에 맞게 보완했다.
 
또 내리막길 버스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대형버스의 보조제동장치의 감속성능 기준을 강화(1.5배 감속력 증대 : 0.6m/s2 이상 → 0.9m/s2 이상으로 강화)하였다.

보조제동장치는 주 브레이크를 보조하는 수단으로 사용되지만, 급경사 내리막길 주행시에는 브레이크 파열 예방 효과가 있다.

아울러 친환경자동차인 수소연료전지자동차(HFCV : Hydrogen Fuel Cell Vehicle) 탑승자 안전을 위해 수소누출안전성 및 고전압장치에 대한 안전기준을 마련, 승객공간에 수소농도는 1% 이하로 규정하고 초과 시 경고등 점등, 3% 초과 시 연료 차단밸브가 작동하도록 했다.

이밖에 천정이 개방된 이층 버스에 위층 승객 추락 방지를 위한 보호 판넬과 위층 승객의 착석여부를 운전석에서 확인 및 통제할 수 있는 영상장치 및 안내방송 장치 등을 설치하도록 하였다.

권석창 자동차정책기획단장은 “주간주행등 설치의무화 및 보조제동장치 성능 강화로 주간 교통사고 및 행락철 내리막길 버스 추락 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경사가 급한 내리막길 주행 시에는 안전운행을 위해 보조제동장치를 사용하는 운전방법의 생활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