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8월까지 피서지 물가단속…"바가지요금 전액 환불"

  • 보도 : 2013.07.12 10:59
  • 수정 : 2013.07.12 11:06

 태안군 만리포 해수욕장 부당요금 신고센터 사진

정부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피서지 상인들의 바가지요금을 뿌리뽑고, 부당한 개인서비스 요금 인상 등 물가상승을 차단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특히 지방자치단체와 지역상인회 등 민·관 협력을 통해 바가지요금을 전액 환불해주는 '바가지요금 없는 지역 만들기' 사업을 추진한다.

정부는 12일 서울시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추경호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4차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휴가철 피서지 물가안정관리 대책' 등의 안건을 논의했다.

우선 정부는 휴가철 부당한 물가인상으로 인한 개인서비스요금 등 소비자물가의 연쇄상승을 최대한 억제하기로 했다.

해수욕장 등 주요 피서지를 대상으로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말일까지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하고, 외식비·숙박료·피서용품 이용료 등 휴가 관련 품목의 가격을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지역상인회, 소비자단체, 지자체 사이에 협약을 맺고 바가지요금을 전액 환불하는 등 바가지요금 없는 지역 만들기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미 경남 사천시의 경우 상가번영회, 사천시, 경찰, 레저사업자 등이 해수욕장 바가지요금 환불 협약을 맺은 바 있다. 경남 사천시의 모범 사례를 전국 피서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소비자단체와 지자체 합동으로 피서지 요금담합, 바가지요금 등을 단속하고, 불량식품 근절을 위해 부정축산물 유통, 원산지 허위표시 등을 중심으로 위생·먹거리 안전 집중점검도 실시한다.

해수욕장 관리사무소 등을 활용해 부당 상행위와 불친절 대응을 고발할 수 있는 신고센터도 설치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는 민간의 자율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착한가격업소' 활성화 대책도 추진하기로 했다. 지역축제와 연계해 상인들의 자발적인 가격할인도 독려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