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충격!! 연예인 성접대, 아이돌 연습생 가격표 있다?

  • [조세일보]
  • 입력 : 2013.03.29 17:41 | 수정 : 2013.04.01 15:36

연예인 성접대 논란이 뜨거운 가운데 전직 연습생의 생생한 증언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전직 연습생의 발언을 빌면 무명은 25만원, 대형기획사는 80~100만원이라는 구체적인 가격표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TBC 연예특종'은 얼마전까지 연예기획사 연습생으로 활동했던 한 여성을 통해 연예계 성접대 실태를 단독 취재했다. 그녀는 "당시 미성년자였지만 술자리에 나오라는 제의를 수차례 받았다. 실제로 연습생을 스폰서에게 제공하는 브로커로 전락한 기획사도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폭로했다.

또한 연예기획사에 소속된 모델과 연예인, 연습생을 연결시켜 주는 브로커도 존재하고 있다. 브로커는 "연예인 지망생, 예술대학 재학생은 물론 유명 홈쇼핑이나 대형기획사 소속 연습생의 프로필도 확보하고 있다. 이들과의 만남은 1회에 평균 25만 원 선이며 나이가 어리거나 대형기획사 소속인 경우 80~100만 원 정도다. 하루 전에 예약필수, 자신들의 고객리스트에 저장되어 있어야만 만남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미 오래전부터 성상납에 대한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었던 연예계. 2009년 대기업 고위간부 등 정재계인사가 포함된 연예계 성상납리스트를 남기고 생을 마감한 고 장자연부터 최근 김부선, 사유리, 장경아 등 현재 활동하고 있는 연예인들도 연예계에 만연한 성접대 관행에 일침을 놓았다.

29일 저녁 방송되는 JTBC 연예특종에서 연예계에 독버섯처럼 뿌리내린 성상납 실태를 낱낱이 파헤친다.

  • ⓒ 한경닷컴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