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애플-삼성 CEO 내달 21일 만난다

  • [조세일보]
  • 입력 : 2012.04.30 08:45 | 수정 : 2012.04.30 08:45

삼성전자와 애플의 최고경영자(CEO)가 특허소송의 화해를 모색하기 위해 다음달 21일과 22일(이하 현지시간) 이틀간 샌프란시스코 법정에서 만난다.

두 회사의 특허소송이 1년간 끌어온 가운데 양측 CEO가 이 사건과 관련해 처음으로 공식 대면하는 것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29일 지적재산권 전문 블로그인 포스페이턴츠 등에 따르면 애플의 팀 쿡과 삼성전자의 최지성 부회장은 5월21일 오전 9시30분부터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한 법정에서 만나 합의를 위한 협상을 시작한다.

포스페이턴츠를 운영하는 플로리언 뮐러는 "오라클과 구글이 샌프란시스코에서 재판이 진행 중이어서 합의를 위한 협상은 새너제이 법정에서 이뤄졌다"며 "이번 사건은 반대로 새너제이 법정에서 재판이 진행중이어서 샌프란시스코 법정에서 이뤄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는 이번 소송에 관여하지 않는 판사가 중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페이턴츠는 이와 함께 지난해 4월 이후 삼성전자와 애플 등 두 회사가 맞제소한 소송건수가 모두 50건 정도에 이른다고 전했다.

페이턴츠는 그러나 독일 등 일부 유럽국가의 경우 특허침해 사안에 따라 소송을 모두 별건으로 처리하고 있어 이 부분까지 합칠 경우 현재 9개국에서 진행 중인 소송건수는 100건에 근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