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세

전주세관, 조국성 세관장 취임

조국성 신임 전주세관장조국성 신임 전주세관장(사진)이 16일 취임식을 갖고 FTA 효과 극대화와 탄소밸리 등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16일 전주세관 3층 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조 세관장은 "무역규모 1조달러 시대를 맞아 우리경제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시작되는 FTA 효과 극대화를 통한 수출 활성화를 적극 지원하는 등 국민경제 회복을 위한 관세행정 추진에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주지역의 산업기반이 단순 제조업 중심에서 고부가가치 중심의 신소재산업으로 변화하고 있어, 관내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최선의 지원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그는 "전라북도를 대표하는 도청 소재지 세관에 걸맞게 열정과 전문성으로 고객중심의 적극적인 업무 수행 자세와 공사에 청렴한 생활을 견지해 달라"고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조 세관장은 전남 화순 출신으로 1975년 공직 생활을 시작하여 관세청, 부산경남지역 본부세관 감사담당관, 세관운영과장 등 요직을 거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