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민주, '동료의원 상호 평가'…공천룰 도입

현역 의원 '다면평가'·경선후보 2명 압축

민주통합당 공천심사위원회가 4·11 총선 후보 선출을 위한 공천에서 현역 국회의원의 기득권을 철저히 배제하는 방안의 공천룰을 확정했다.

공심위 간사를 맡은 백원우 의원은 13일 국회에서 진행한 브리핑을 통해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다면평가와 경선 후보를 일대일 구도로 만든다는 방안을 발표했다.

현역 의원 다면평가란 모든 공천 후보 신청자들이 심사받는 정체성, 공천적합평가지표, 도덕성, 당 기여도 외에 동료의원들이 서로를 평가하는 방식을 하나 더 넣는 것이다.

현역 의원에 대한 평가를 하나 더 추가함으로써 기득권을 배제한다는 취지이다.

백 의원은 "그동안 현역 의원에 평가는 지역 여론조사와 의정활동을 주로 했는데 이것만으로 현역 의원을 평가하기는 어렵다"며 "지역구 여론조사는 소위 '상갓집'에만 계속 있으면 올라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정활동은 출석률이나 법안발의에 대해서만 평가하는데 중앙당에서 당직을 맡고 있는 사람들은 여기에서 불리할 수밖에 없다"며 "그렇기 때문에 종합적으로 평가하기 위한 방법으로 다면평가를 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 공심위는 현역 의원에게 유리한 당내 경선에서 정치 신인이 전면에 나설 수 있도록 경선 구도를 일대일로 만들도록 하는 방안을 확정했다.

경선에 2명씩만 후보를 올려 현역 의원에게 유리한 구도를 깨겠다는 것이다.

백 의원은 "예비후보가 여러 명이 나오면 현역 의원에게 유리할 수밖에 없는데 많은 후보들을 압축해서 2명으로 한다면 일대일 경쟁구도가 된다"며 "이는 현역 의원의 기득권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통합당은 파렴치범, 성범죄 사범 등 벌금형 이상의 범죄 경력이 있는 후보는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는 등의 공천룰을 이날 오후에 열리는 당무위에서 최종 의결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