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중기청 "사회적기업, '특별보증'으로 자금 지원"

  • 보도 : 2012.01.25 12:00
  • 수정 : 2012.01.25 12:00
그동안 금융기관 이용이 어려웠던 사회적 기업의 자금 마련에 숨통이 트이게 됐다. 
 
중소기업청(청장 송종호)은 25일 '사회적기업 전용 특별보증'을 통해 영리·비영리 사회적기업들을 대상으로 저리 자금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지원 내용은 고용노동부 인증을 받은 상시 근로자수 300명 미만 또는 매출액 300억원 이하의 사회적 기업에게, 지역신용보증재단 등의 보증을 통해 기업당 최대 4억원 이내의 자금을 연 3.7∼4.6%의 저리로 융자해주는 것이다. 
 
보증료는 연 0.5%로 일반기업의 평균보증료인 1.2%의 40% 수준으로 우대되고, 금리는 비영리 사회적 기업의 경우 3.7% 선에서 영리 사회적 기업의 경우 4.6%로 고정된다. 
 
사회적 기업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거나 사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사업활동을 하는 기업으로, 최근 대두되는 양극화 및 일자리 문제의 대안으로 그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비영리 사회적 기업은 그동안 금융기관 이용이 원천적으로 차단돼왔고, 영리 사회적기업의 경우에도 재무건전성 및 수익성 위주의 여신관행으로 자금조달 환경이 매우 열악했다는 것이 중소기업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따라서 중소기업청은 26일부터 시행되는 중소기업기본법 시행령의 중소기업 범위에 사회적기업을 포함시키는 등 사회적 기업 지원의 토대 마련을 위해 노력해왔다. 
 
이번 사회적기업 특별보증에서는 사회적 기업의 사회적 목적 수행 충실도를 신용평가에 반영하고, 비영리기업의 경우 100%, 영리 기업의 경우에는 90%까지 부분 보증함으로써 보증 비율을 확대했다. 
 
중소기업청은 더불어 향후 고용노동부 등과 협력해, 보증지원한 사회적 기업의 건전한 성장·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체계적인 경영컨설팅을 실시하고, 경영공시 제도를 통해 경영 투명성도를 제고해나갈 계획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