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李 대통령 "사회적 약자 보호해야"

  • 보도 : 2011.10.20 11:06
  • 수정 : 2011.10.20 11:06

"소상공인 지원 방안 강구" 다짐해

이명박 대통령은 20일 "'사회적 약자를 보호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이를 위해서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101차 비상경제대책회의에 참석, 이 같이 언급한 뒤 "앞으로도 정부는 할 일을 열심히 해나가겠다. 여러분들도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각자의 역할을 계속해서 잘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한·칠레 FTA 협정 체결 당시 포도농가가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신품종을 개발해 경쟁력을 높인 사례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소상공인도 걱정을 하지만, 한·미 FTA를 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정부로서도 지원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소상공인간담회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선 '소상공인 현황과 정책 방향'이란 제목의 안건보고가 있었다. 이후 한 시간여 동안 소상공인들의 토론 시간이 이어졌다.

토론에선 주로 카드수수료와 금융지원에 대한 건의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정부는 최근 중소가맹점 수수료율을 1.8%로 인하했고, 중소가맹점 범위도 연매출 2억 원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카드사 수수료의 적정성을 잘 점검해 소상공인들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엔 이 대통령과 소상공인 단체장 5명, 지역별·업종별 소상공인 대표 40여 명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회의 참석자 중 한 명인 맹승현 씨가 만든 소머리국밥으로 조찬을 들기도 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