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브라질 "수입자동차 공산품세 과세범위 안 늘린다"

  • 보도 : 2011.10.19 10:15
  • 수정 : 2011.10.19 10:15

최근 수입산 자동차에 부과하는 공산품세를 30% 인상한 브라질 정부가 과세 범위의 추가 확대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아울러 인상된 공산품세도 내년 말까지만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것으로 이후에는 원상복귀될 것이라고 전했다.

19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브라질 정부는 18일(현지시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한-브라질 재무장관회의'에서 수입자동차 공산품세 인상에 대한 현지 한국 기업들의 우려 표시에 관해 이 같이 밝혔다.

브라질 측은 "헤알화(브라질 화폐)의 강세로 큰 피해를 보는 브라질 자동차 산업을 보호하고자 (공산품세 인상은)불가피한 조치였다"며 "양국의 교역에 악영향을 미치지 않기를 희망하며, 내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적용되는 것으로 과세 범위를 늘릴 계획도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브라질 정부는 헤알화 가치가 급등하고 경기 침체가 우려되자 수입차를 대상으로 오는 12월부터 내년 말까지 공산품에 붙이는 세율을 한시적으로 30% 포인트 인상키로 했다.

지난해 브라질 시장에서 13만 5000대의 차량을 판매한 현대·기아차는 브라질의 세율 인상으로 수출물량이 40% 가량 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양국 재무장관은 양국간 교역품목의 확대와 투자 활성화를 위해 노력키로 합의했다.

특히 우리측 대표인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브라질의 '삼바'에 비유해 브라질 경제의 '열정', '유연성', '조화'가 앞으로 세계경제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했으며, 기도 만테가 브라질 재무장관은 "단기간에 성장을 이룬 한국의 경제정책 및 국민성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화답했다.

또 양국은 이날 한국 수출입은행과 브라질 국영개발은행(BNDES) 간 금융 지원에 관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우리 기업이 브라질에 진출할 때 공적 금융기관의 지원을 받는 길이 넓어질 전망이다.

아울러 양국은 G20을 통한 다자 협력에서의 공조를 강화키로 했다. 브라질 측은 자본 이동 관리나 금융 안전망 등에서 보여 준 한국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국제통화기금(IMF) 개혁 등에서 협력해 나가길 희망했다.

한-브라질 재무장관회의는 지난 2008년 11월 양국 정상이 고위급 대화체를 신설키로 합의하면서 시작됐으며, 지난해 6월 부산에서 첫 회의가 열린 후 이번이 두 번째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