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정부, 경제정책조정회의도 위기관리대책회의로 전환

  • 보도 : 2011.10.05 09:55
  • 수정 : 2011.10.05 09:55

최근 글로벌 위기가 확산되면서 정부가 대통령 주재로 열리던 국민경제대책회의를 비상경제대책회의로 전환한데 이어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리는 경제정책조정회의도 위기관리대책회의로 전환했다.

기획재정부는 5일 열린 경제정책조정회의의 명칭을 위기관리대책회의로 변경하고, 관계부처 간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 공유를 확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위기관리대책회의로 전환된 취지에 맞게,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안건발굴에 초점이 모아졌다.

정부는 우선 월 1회 이상 경제·금융·외환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수출입 동향, 원자재가격 동향, 중소기업 자금동향, 산업별 현황 등을 시기별로 점검하고 대응하기로 했다.

특히 매주 수요일 열릴 위기관리대책회의는 관계부처와 민간전문가가 광범위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회의에는 수출입 동향 논의를 위해 장관급 회의임에도 차관급인 관세청장을 불러들여 머리를 맞댔다.

재정부 관계자는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논의된 결과와 논의과정에서 발굴된 후속조치 필요사항 등을 정리해서 매주 관계부처에 배포할 것"이라며 "상정 안건의 이행현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해서 회의의 실효성을 극대화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