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금감원, 국민銀 1조원대 손실 무더기 징계

  • 보도 : 2010.08.20 09:57
  • 수정 : 2010.08.20 10:00

BCC지분인수, 커버드본드 발행 허위·축소보고
강정원 前행장 3년간 금융기업 취업 금지

금융감독원이 1조원이 넘는 손실을 발생시킨 국민은행 강정원 前행장 등 임직원 88명에 대해 사상 초유의 징계 조치를 내렸다.

금감원은 19일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강 前행장과 전현직 부행장 3명에 대해 문책경고, 본부장 이하 직원 6명은 감봉 조치를 내렸고, 나머지 78명에 대해서도 견책 등 징계 조치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강 前행장은 지난 2008년 카자흐스탄 센터크레디트은행(BCC) 지분 인수와 관련해 이사회 허위보고 등을 통해 최소 4000억원의 손실을 발생토록 했다. 

또 지난해 10억달러 규모의 커버드본드 발행 과정에서 4억5000만달러만 예정대로 조달하고, 나머지 5억5000만달러는 외화조달에 실패해 1300억원의 이자비용이 더 들어간 것으로 금감원은 보고 있다.

이에 앞서 2007년에는 새로운 전산시스템을 도입하면서 특정 기종과 이해관계가 있는 사외이사의 부적절한 발언을 방치하고, 256억원 규모의 금융사고를 1억원의 금품수수 사고로 축소 보고한 점도 책임을 물었다.

이와 함께 국민은행은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에서 해외사업을 위주로 8개 업체에 대한 대출이 잘못돼 3000억원 이상 손실을 보고, 9개 업체에 대한 일반여신도 부당하게 취급해 1000억원 이상 손실을 끼친 점을 지적받아 기관 경고를 받았다.

조선사와의 선물환 계약이 과도해 1200억원의 손해가 생겼고, 신용파생상품 심사 및 가치평가 조직 구축이 제대로 안 돼 500억원 손실도 발생했다. 골프대회 후원과정에서도 경비심사 소홀로 인해 10억원의 과다지출이 이뤄졌다.

한편 문책경고를 받은 강 前행장은 앞으로 3년간 금융회사의 임원이 될 수 없게 돼 향후 소송이나 정치적 논란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