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주류 원산지 표시제' 차관회의 통과

  • 보도 : 2010.06.03 17:29
  • 수정 : 2010.06.03 17:29

주류제조자가 주류의 종류와 원산지, 제조일자 등을 의무적으로 기재해야 하는 주류 원산지 표시제가 차관회의를 통과했다.

정부는 3일 정부중앙청사에서 차관회의를 열고 주류제조자가 주류의 종류와 원산지 등을 의무적으로 기재해야 하는 주세법시행령 개정안을 상정·통과 시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국내에서 생산되는 모든 주류에는 주원료 명칭과 원료가 생산된 지역이 자세히 명시돼야 하며 제조일자, 유통기한이나 품질유지기한 등의 표시사항이 의무적으로 기재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

주류 원산지 표시제는 당초 이번 주 국무회의에 상정돼 7월 초에 시행될 예정이었지만 농림수산식품부도 막걸리 등의 전통술에 대한 원산지 표시제 시행을 추진하고 있어 양 부처 간 협의로 상정이 늦어졌다.

재정부 관계자는 "재정부가 내놓은 주류 원산지 표시제에서 많이 바뀌진 않을 것"이라며 "비슷한 법안을 내놓았던 농림부와 협의가 끝나 조만간 정확한 내용이 공개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