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국제표준보고방식 도입

  • 보도 : 2007.12.11 12:00
  • 수정 : .. :
'금융감독 선진화 로드맵' 12월 추진과제는?

금융감독원은 전자공시 시행초기에 사용한 IT기술의 한계로 재무제표의 신속한 가공·분석이 곤란한 점을 개선하기 위해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재무정보의 국제표준보고방식(XBRL)을 12월중에 도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재무제표 접수 즉시 자동 DB화가 가능한 XBRL을 상장기업 정기보고서에 도입해 재무정보 활용도 및 국제적 정합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11일 '금융감독 선진화 로드맵' 100대 과제에 따라 12월에 중점적으로 추진할 내용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이 달 중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재무정보의 국제표준보고방식(XBRL)도입 ▲원칙중심으로의 감독패러다임 전환을 위한 로드맵 마련 ▲실무상 혼선 방지를 위한 금융회사 업무위탁기준 명확화 ▲금융시장산업 관련통계의 실시간 입수 등 상시모니터링 체계 구축 ▲금융회사 해외진출 적극 지원 ▲소비자 보호 성과가 우수한 금융회사에 대한 소비자 보호 우수마크 부여제도 도입·추진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금감원은 ▲신용평가 품질 향상 및 평가제도 선진화 ▲금융회사 신규진입 허용을 통한 경쟁환경 조성 ▲PEF·헤지펀드 등 혁신적인 자본시장 Player 육성을 위한 역외투자 관련 규제 완화 ▲금감원 예·결산 투명성 강화방안 등의 부분적인 부문을 이 달에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금감원은 11월에 ▲금융회사에 대한 접촉창구 일원화(Central Point of Contact) ▲심사창구 일원화 등 인허가 처리절차 개선 ▲외국감독당국과의 정보교류 및 상호협력 활성화 ▲외국자회사 관련규제 완화를 통한 금융지주회사의 해외진출 지원 등을 추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