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상속연구소 서브배너
칼럼니스트별 보기

[고경희 칼럼]

  • 고경희 대표세무사
  • ▲영남대 사학과, 연세대학교 법무대학원 경영법무학과 석사, ▲국세청 24년 근무, ▲국세공무원교육원 겸임교수, 한양대 도시대학원 부동산학과 겸임교수, 한국여성세무사회 회장(현), ▲저서: 아는 만큼 돈버는 상속·증여세 핵심절세 노하우(2012~2019), 상속·증여세 실무편람(2008년~2019년)

  • 가업상속공제 어렵다면 연부연납 특례를 활용하라2020.01.15 08:20
  • 상속세는 상속재산이 대부분 부동산 등으로 구성되어 현금화하기 어렵거나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는 경우에는 금전으로 일시에 납부하는 것이 곤란 할 수 있다. 이런 경우에 국세수입 확보의 편의를 위하여 ..

  • 비상장법인의 자산평가에서 '장부가액'의 의미2019.12.24 08:20
  • <사례>- 비상장법인인 甲법인은 비상장법인인 乙법인에 100% 출자하였으며 乙법인주식(지분법적용투자주식, 시가 없음)의 취득가액은 1억 원임.- 평가기준일 현재 乙법인주식에 대한 재무상태표상 장부가..

  • 한정승인, 양도세 고려해야 불이익 없다2019.12.11 08:20
  •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상속이 개시된 경우로서 피상속인이 부동산, 예금 등 적극적인 상속재산과 채무, 의무 등 소극적인 상속재산 중 어떤 재산을 더 많이 남겼는지 여부에 대하여 상속인들은 판단이 서지 않을 ..

  • 비상장주식 증여, '타이밍이 중요'2019.11.27 08:20
  • 비상장법인을 경영하는 오너들은 연말이 다가오면서 2019년 기업실적이 대략 예상이 되므로 자녀 등에게 비상장법인의 주식을 올해 증여할지 아니면 내년 이후에 증여할지 여부를 두고 고민하고 있는 경우가 적..

  • 자녀들이 상속세 부담 없이 상속받는 방법2019.11.13 08:20
  • 배우자 상속공제와 상속세 연대납세의무제도를 이용하면 자녀들은 상속세 부담 없이 상속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A씨가 상속인으로 배우자와 자녀 2명을 남기고 사망한 경우, 상속재산으로 부동산 및 예금..

  • 영리법인 통한 재산 이전에도 상증세 주의해야2019.10.23 08:20
  • 영리법인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그 영리법인의 주주인 자녀 등에게 재산을 이전하는 경우에도 증여세 또는 상속세가 과세될 수 있다. 현재 상속세및증여세법상 상속·증여세율은 과세표준 구간에 따라 10%..
  • 고액자산가 절세 팁 "생전에 일부 증여하라"2019.10.08 09:38
  • 상속세 절세 왕도는 사전에 세금계획(Tax Planning)을 세워 미리 대비하는 것이다. 그 일환으로 사전증여는 반드시 고려해야하는 사항이라고 말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상속세 과세방식은 유산과세형 방식을 채택..
  • 유류분 반환받은 후엔 양도세 등을 확인하라2019.09.25 08:21
  • 유증 또는 증여 등에 의하여 유류분을 침해당한 유류분 권리자가 유류분을 침해한 사람을 상대로 유류분반환청구권을 행사 할 때 반드시 소송에 의한 방법으로 할 필요는 없고, 의사표시만으로도 가능하다(대법 2000..
  • 알짜배기 재산 지키려면 부모님 생전에 증여받아라2019.09.11 08:20
  • 피상속인이 본인 소유 재산이라 하여 상속인 또는 공동상속인 중 특정상속인의 생계 등에 대한 배려 없이 사회에 전부 환원하거나 또는 공동상속인 중 특정 상속인에게만 증여 또는 유증 등을 하는 경우 유증 등에서..
  • 빚 많은 상속자라면 차라리 상속포기가 낫다2019.08.28 08:20
  • 홍길동은 사업실패로 현재 수십억의 빚을 진 채무초과 상태에서 10억원 상당의 재산을 가진 부친이 사망하여 다른 공동상속인과 재산상속을 받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러나 홍길동은 자신이 재산을 상속받게 되면 ..
  • 사망신고 전에 상속세 절세방법이 있을까?2019.08.14 08:20
  • 사람이 사망하면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제84조 제1항에 따라 사람(피상속인)의 사망사실을 안 날부터 1개월 이내에 진단서 또는 검안서를 첨부하여 피상속인의 본적지 또는 신고인의 주소지 등 관할 시(..

신규칼럼

더보기

사진

사진

김준동 변호사의 상속법 Q&A

더보기

  • Q
  •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