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라이프 > 세무 > 세무소식 > 실시간소식 > 전체
조순형 "MB, 탈당한 대통령 될지 모른다"

당청 간 협조체계 복원 필요성 강조

감사원장 인선을 두고 벌어진 당청 갈등과 관련, 자유선진당 조순형 의원은 13일 "만약 제대로 당청 관계를 정리하고 협조 체계를 갖추지 않는다면 이명박 대통령은 다섯 번째 집권당을 탈당한 대통령이 될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조 의원은 이날 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선거(2012년 국회의원 총선거와 대통령선거)가 다가오기 때문에 집권당과 대통령의 입장이 달라진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최근 일각에서 "경제와 안보에 전념하기 위해 탈당을 하는 게 낫다"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대통령의 탈당은)국가적으로 불행한 사태"라며 "그런 사태가 없도록 해야 한다. 그러려면 이명박 대통령이 '이번 인사는 잘못됐다'고 인정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한나라당을 향해서는 "대통령에게 힘이 있을 때는 아무 소리도 못하고 따라다니다가 임기 말이 가까워지고 힘이 빠졌다고 이렇게 나서는 건 잘못됐다"며 "인사청문 위원까지 선정하며 하겠다고 하다가 갑자기 (정동기 감사원장 내정자에게)사퇴하라고 하는 건 무책임한 처사가 아니냐"고 꼬집었다.

이어 "(청와대와 한나라당 사이에)주요 정책에 대한 견해차가 있다"며 "이를 제대로 수습하려면 지금부터 대통령과 한나라당이 심기일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 의원은 후임 감사원장 인선과 관련해 "다른 공직과 달리 감사원장은 독립성과 중립성이 요구된다"며 "현 정권, 대통령과 인연이 없는 자유로운 입장에 서있는 인사를 선발해야 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그는 "전직 대법관, 전직 헌법재판관, 또한 재야의 신망있는 법조인 등 훌륭한 인재가 많다"며 "거기서 인선을 하면 된다. 그렇게 하면 잘못된 인사는 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글 오늘의 주요뉴스(오전 10시)
다음글 상장협 신년교례회 "2011년 힘찬 출발"